교통사고 때 자동으로 구조요청, 한국형 `e - CALL` 단말기 개발

ETRI, 사망률 감소 등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교통사고 때 자동으로 구조요청, 한국형 `e - CALL` 단말기 개발
ETRI 연구자가 e-Call 서비스 소프트웨어를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사고 발생 관련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 ETRI 제공


국내 연구진이 교통사고 발생 시 차량 내 블랙박스 등을 통해 사고 관련 정보를 자동 전송하는 단말을 개발했다. 단말 장치가 사고를 자동 감지한 후 관제센터에 사고 위치, 탑승객 수, 사고차량, 사고순간 사진 등을 전송해 빠르게 골든타임을 확보해 인명 피해를 줄이는 데 활용될 전망이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교통사고가 나면 차량 내 탑재된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등이 사고를 인식해 관제센터에 관련 정보를 자동 전송하는 '긴급구조 서비스(e-call)' 지원 단말기 7종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단말은 휴대전화의 단문메시지서비스(SMS) 방식의 음성 통신망이 아닌 데이터 통신망을 활용해 관련 정보와 대용량 데이터를 빠르게 송수신할 수 있다. 단말기가 사고를 인식해 관제센터에 구조신고 정보를 보내면 구조절차가 시작된다. 만일 실제 사고가 아니라면 서비스 시행을 거절하면 된다.

사고 인식도 한층 똑똑해졌다. 기존에는 에어백 터짐 유무로 사고 여부를 판단했지만, 새로 개발된 단말기는 사고로 인한 충격감지뿐 아니라, 기울기 변화를 통해 사고를 판단한다. 특히 일정시간 내 차량 속도가 큰 폭으로 변하거나, 차량 뒤집힘 여부(자이로스코프 센서), 바퀴별 회전상황 등 복합적인 변수를 통해 사고를 판단할 수 있다. 단말 장치가 스스로 초기 설정값을 조절하기 때문에 차량 운행을 하면 할수록 보다 정확한 판단을 내릴 수 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다양한 종류의 단말기 개발을 통해 e-Call 시스템이 내장돼 있지 않은 차량에도 적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단말기를 우정사업본부의 택배 차량 21대에 달아 충남 금산, 충북 옥천, 영동지역에서 실증을 마쳤다. 현재 관련 기술이 ITU(국제전기통신연합) 국제표준으로 제정됐으며, 기술이전을 통한 상용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김형준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차량 사고 시 촌각을 다투는 환자의 골든타임을 이전보다 바르게 확보할 수 있어 교통사고 사망률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 단말 장착을 의무화하는 국내 관련 법·제도 정비와 관제센터 구축이 선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연구는 과기부와 국토부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팅크웨어, 지아이티, 핸디소프트,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 성균관대 등이 참여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