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레이판 이멜다` 前총리부인 피소, 수천억원 물어낼 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말레이판 이멜다` 前총리부인 피소, 수천억원 물어낼 판
나집 라작 전 말레이시아 총리 부인 로스마 만소르. EPA 연합뉴스

6조원대 부패 스캔들에 연루된 나집 라작 말레이시아 전 총리 부인이 약 4750억원의 피해액을 물어낼 위기에 몰렸다.

11일 현지 매체 더스타 등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국영투자기업 1MDB와 관계사들은 지난 9일 나집 전 총리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에게 3억4600만달러(4749억원)를 요구하는 소송을 냈다.

원고 측은 로스마가 회사 자금을 해외 법인으로 빼돌려 보석, 시계, 핸드백 등 명품 구매에 사용했으며, 그 규모가 320건 3억4600만달러에 달한다고 주장했다.1MDB는 나집이 총리가 된 2009년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설립한 국영 기업이다. 나집 전 총리와 측근들은 이 회사를 통해 총 45억달러(6조1763억원)를 유용한 혐의로 재판받았다. 수사팀은 유용 자금 중 7억달러(9608억원) 이상이 나집 전 총리 계좌로 흘러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2018년 나집 전 총리 부부의 집 등을 수색해 2억7500만달러(3774억원) 상당의 보석류와 명품 브랜드 핸드백, 시계 등 사치품을 압수한 바 있다.


나집 전 총리는 12년형과 벌금 2억1천만링깃(608억원)을 선고받았으나 지난 2월 왕실 사면으로 형량이 절반으로 줄었다. 부인 로스마도 관련 혐의로 징역 10년과 벌금 9억7000만링깃(2809억원)을 선고받았다.
로스마는 다이아몬드 수집을 취미로 삼는 등 사치 행각을 벌여 '말레이시아판 이멜다', '사치의 여왕'으로 불렸다. 고(故)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전 필리핀 대통령의 부인 이멜다는 수천 켤레 구두를 수집하는 등 사치스러운 생활로 유명한 원조 '사치의 여왕'이다. 김대성기자 kdsung@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