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말레이 불교계 화나게 했다"…`날벼락` 맞은 뉴진스님, 무슨일 있었길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말레이 불교계 화나게 했다"…`날벼락` 맞은 뉴진스님, 무슨일 있었길래
DJ뉴진스님이 최근 불교 승려 복장을 입고 클럽에서 공연하는 모습.<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보도 캡처>

승려 복장을 하고 찬불가 위에 EDM을 입혀 불경 리믹스 디제잉 공연으로 화제가 됐던 '뉴진스님'(개그맨 윤성호)이 말레이시아에서는 질책을 받고 있다.

9일 홍콩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보도에 따르면 위카시옹 말레이시아 국회의원은 DJ뉴진스님이 최근 불교 승려 복장을 입고 클럽에서 공연하면서 불교의 가치와 가르침에 대한 잘못된 인식을 심어줘 말레이시아 불교계를 화나게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성명에서 "나는 한국 DJ가 쿠알라룸푸르의 댄스 클럽에서 다시 공연하는 것을 금지하기 위해 당국에 조치를 취할 것을 요구한 말레이시아 청년불교협회(YBAM)와 말레이시아 불광산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지난 3일 뉴진스님이 쿠알라룸푸르의 한 댄스클럽에서 승려복을 입고 공연하는 영상이 포착됐다.

말레이시아 중국인 협회 회장은 "논란의 여지가 있는 그의 행위는 2주 후에 베삭데이(부처님의 탄생, 깨달음, 죽음을 기념하는 축제)를 기념하는 불교계의 감정에 상처를 입혔다"고 비판했다.


그는 "신성을 존중하기 위해 이민국, 경찰, 푸스팔사무국(외국 아티스트의 촬영 및 공연 신청을 담당하는 중앙위원회)에 뉴진스님의 입국을 막도록 지시해 줄 것을 내무부 장관에게 호소한다"고 했다.
뉴진스님은 오는 21일(베삭 데이 하루전) 말레이시아에서 다시 공연할 예정이었으나 이에 따라 말레이시아 입국이 불투명해졌다.

위 의원은 "DJ가 공연 중 불교 승려로 위장해 종교적 감수성을 선동하고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키지 않았다면 불교계가 어떤 아티스트의 공연을 막을 의도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YBAM도 뉴진스님의 클럽 공연이 불교 생활 방식을 '해롭고 무례하게 만들었다'고 믿는 신도들로부터 불만을 접수했다고 전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