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FC 페이온` 해외서 기술력 인정

`아시아 세서미스상` 2개부문 최종후보 올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NFC 페이온` 해외서 기술력 인정
국내 카드사들이 개발한 비접촉 결제 서비스 `NFC 페이온(payOn)'이 해외에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10개 카드사로 결성된 페이온협의회(의장사 KB국민카드)는 지난달 27∼28일 홍콩에서 열린 아시아 세서미스(SESAMES)상에 NFC 페이온을 출품해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ㆍ애플리케이션 2개 부문에서 최종후보(3개사)에 뽑혔다고 31일 밝혔다.

2010년 시작된 이 상은 스마트카드, 보안기술 전시회를 개최하는 까르떼(CARTES) 아시아가 혁신적인 스마트 제품이나 애플리케이션에 대해 시상한다. 올해는 카드기술부문, 하드웨어부문, 소프트웨어ㆍ애플리케이션 부문 등 세 가지 부문에 총 24개 업체가 제품을 출품했다. 페이온은 국내기업 제품으로는 처음으로 2개 부문 최종후보에 선정됐다.

페이온협의회 의장사인 KB국민카드 변기호 부장은 "국내 소액 다발 가맹점 제휴가 급물살을 타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소액거래에 적합한 잠재시장을 보유한 해외에서도 관심을 갖게 되는 전기가 것"이라고 말했다.

페이온 서비스는 국내 10개 신용카드사가 참여하는 결제 서비스로 지난 2월 세븐일레븐, 바이더웨이, 망고식스 등의 가맹점에서 적용됐으며 상반기에 소액다발 결제 가맹점에 지속적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강진규기자 kjk@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