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ICT 산업규모 한국의 5배

기술격차 2.5년수준으로 좁혀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최첨단 기술분야인 ICT(정보통신기술) 분야에서 한국-중국간 기술격차가 2.5년 수준으로 좁혀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중국내 막강한 내수기반을 바탕으로 ICT 시장규모가 우리나라의 5배를 넘어섰고, 대규모 연구개발(R&D) 투자로 일부 기술 분야에서는 국내 기업을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보통신정책연구원이 27일 발간한 `한중 ICT 산업 발전현황 비교 및 대응방안' 보고서 에 따르면, 중국은 ICT의 최대 생산국이자 소비국으로, ICT산업 규모가 국내(약 400조원) 보다 5배인 1985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올해 2월 발표된 중국 정부의 `중점 업종기업 구조조정'정책에 따라, 향후 중국 ICT 기업의 대형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단의 조치가 단행될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이에 따라, 중국 정부는 오는 2015년까지 매출액 5000억위안(약 90조원) 이상의 ICT 대기업을 대거 육성하고, 소프트웨어와 서비스업은 약 4조위안(약 720조원) 규모로 성장하게 될 전망이다.

보고서는 중국의 이같은 산업구조 고도화가 국내 ICT 산업에도 상당한 부담과 위협으로 작용할 것으로 평가했다. 특히 중국 정부의 R&D 투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면서, ICT 부문의 한중간 기술격차가 큰폭으로 좁혀지고 있는 점이 위협적인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중국의 ICT 관련 R&D 투자는 지난 2009∼2011년 기간에 연평균 25%의 속도로 급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따라, ICT 부문의 한중간 기술격차도 지난 2008년 3.3년에서 2010년 2.5년으로 감소했고, 일부 기술분야에서는 이미 한국을 추월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스마트폰 단말기와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첨단 제조분야에서는 아직 중국 기업들이 국내 수준을 따라잡지 못하고 있지만, 광활한 내수산업을 기반으로 하는 단말기 산업의 발전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관련 부품의 발전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는 실정이다. 또한 온라인게임의 경우, 중국 대기업들이 거대 자본을 앞세워 한국시장을 공략하고 있는 반면에, 국내 업체들은 중국의 엄격한 규제 장벽으로 인해 현지 시장진출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김성옥 정보통정책연구원 부연구위원은 "중국 ICT 산업의 고속성장으로 인해 한중 양국 간의 수직적 분업질서는 해체되고 있다"면서 "이제는 수평적인 분업체제를 새롭게 구성해야 할 환경이 조성됨에 따라, 중국발 기회와 위협에 대한 대응과 양국의 ICT 산업이 공생할 수 있는 방안이 함께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부연구위원은 이를 위한 구체적인 방안으로 △한국 ICT 산업의 비교우위 업종 연구ㆍ분석을 통한 대중국 전략 재편 △중국의 빠른 성장에 대비해 국내 중소형 제조업체들이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벤처생태계 지원책 마련 △중국의 폭발적 성장을 기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국 중소업체들의 진출 독려와 지원책 강화 △중국에 대한 규제 완화 요구를 제시했다.

강동식기자 dskang@
▶강동식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