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 자체 AI모델 성능 보고서 공개…"MS·구글보다 만족도 높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연례 '세계 개발자 회의(WWDC) 2024'에서 첫 AI 시스템인 '애플 인텔리전스'를 공개하고 전 세계의 관심이 쏠린 가운데 애플이 '온디바이스 및 서버 파운데이션 모델 성능 보고서'를 공개했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해당 보고서에서 애플 인텔리전스의 기반이 되는 파운데이션 모델에 대해 설명하면서, 애플의 AI 기능이 MS와 구글 등 기존 AI를 공개한 기업보다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애플은 '인간 만족도(Human Satisfaction)' 벤치마크 점수를 공개하면서 자사가 사용처에 맞게 모듈화한 AI 기능이 파이-3, 구글 젬마, 오픈AI GPT-4 터보보다 인간 채점자들에게 선호됐다고 설명했다. 30억개의 매개변수를 가진 온디바이스 모델은 파이-3 미니, 미스트랄-7B, 젬마-7B 등 더 큰 모델보다 성능이 뛰어나며, 서버 모델은 데이터브릭스의 DBRX-인스트럭트, 미스트랄-8x22B, GPT 3.5 터보보다 유리하고 효율적이라고 작성했다.

애플은 평가 방식에 대해 '신중하게 샘플로 취해진 응답 세트 750개'를 사용했다고 밝히며 "벤치마킹에서 사람의 평가에 중점을 둔 이유는 사용자 경험과 높은 상관관계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이에 대해 업계 등에서는 AI 모델 성능을 평가할 때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표준 벤치마크가 아닌 자체 벤치마크로 평가한 것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애플이 자체 개발한 비공개 AI 모델과 이미 공개된 타 기업의 모델을 비교했기 때문에 외부에서는 실험 결과를 재현하거나 검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또 평가에 참여한 이들이 어떤 분포를 갖는지 공개하지 않았을 뿐더러 평가 방법도 구체적으로 공개하지 않았다.
보고서에서도 "대규모 언어 모델의 광범위한 기능을 고려할 때 벤치마크의 한계가 있을 수 있다"며 "앞으로 알려지지 않은 피해를 파악하는 조사와 추가적인 개선을 안내하는 평가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전혜인기자 hye@dt.co.kr

애플, 자체 AI모델 성능 보고서 공개…"MS·구글보다 만족도 높아"
애플 연례 세계개발자회의 모습.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