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드도둑 편의점서 꼭 이것 사더라"...형사의 `촉`에 딱 걸린 범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드도둑 편의점서 꼭 이것 사더라"...형사의 `촉`에 딱 걸린 범인
피의자 카드 빼앗는 김민규 경위. [대전경찰청 제공]

지난 22일 오후 5시 20분쯤 대전 중부경찰서 형사과 소속 김민규 경위는 편의점에 들렀다가 한 손님을 미심쩍게 관찰하게 됐다.

40대쯤 돼 보이는 남성 A씨가 불안한 모습으로 담배를 보루째 사고 있는 것을 수상하게 여기게 된 것이다.

편의점에 세번째로 들어와 또 다시 담배를 보루째 사려는 A씨에게 김 경위는 "이거 당신 카드 아니죠?"라고 물어보며 신분증을 요구했다.

남성은 도망가려 했고, 김 경위는 8분간의 몸싸움 끝에 A씨를 붙잡았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범행 40분 전 대전역 대합실에 떨어져 있던 신용카드를 주워 편의점에서 두차례에 걸쳐 13만5000원 상당의 담배 3보루를 구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경위는 "형사 생활을 하면서 평소 습득한 카드를 사용하는 사람들의 특징 중 하나가 편의점에서 담배를 보루째 구입하는 습성이 있다는 경험치가 쌓였다"며 "피의자를 본 순간 이상하다는 느낌이 와서 불심검문을 했고, 검거하게 됐다"고 말했다.

대전중부경찰서는 점유이탈물 횡령·사기 등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송치할 계획이라고 30일 밝혔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