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아이 치고 가속했는데..."뺑소니 아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추돌 후 70m 가량 달린 차량, 아이는 보닛 위로 튀어올라
"수술실서 나온 아이를 보며 가슴 찢어져"
경북 문경에서 한 운전자가 초등학생 여아를 치고 70m 가량을 더 달렸는데도 뺑소니 혐의가 입증되지 않고 있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1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초등학교 2학년 딸을 키우고 있다는 A씨가 "아이가 지난 달 17일 오전 8시 29분 학교 근처에서 사고를 당했다"며 올린 사고 당시의 CCTV(폐쇄회로) 영상이 공개됐다.

해당 영상에는 골목길에서 나온 아이가 달려오는 차를 발견하지 못하고 부딪히는 모습이 담겼다.

아이가 충격으로 차 보닛 위로 튀어 올랐지만 차는 멈추지 않고 가속했다.

A씨는 "이 사고로 아이가 머리 쪽을 심하게 다쳐 응급수술을 할 수 밖에 없었다"며 "경찰서에서 수사하고 있으나 지지부진하다"고 했다.

이어 "영상을 보면 가해 차량이 아이를 친 후 오히려 속도를 높였다"며 "경찰은 뺑소니가 아니라고 한다"고 전했다.

이어 "수술실서 나온 아이를 보며 가슴이 찢어진다는 말을 처음으로 느꼈다"고 덧붙였다.김동원인턴기자 alkxandros@dt.co.kr

아이 치고 가속했는데..."뺑소니 아니다"
CCTV 영상 속 가해 차량.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