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닥에 널부러진 저거 생닭 맞아?"…딱 걸린 치킨 프랜차이즈 위생 실태 `충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닥에 널부러진 저거 생닭 맞아?"…딱 걸린 치킨 프랜차이즈 위생 실태 `충격`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의 한 점포에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채 튀김 작업을 하는 모습이 소비자의 폭로로 드러났다. 빨간 동그라미 안이 생닭들.<인터넷 캡처, 연합뉴스>

유명 치킨 프랜차이즈에서 요리에 필요한 생닭들을 더러운 바닥에 방치한 채 튀김 작업한 사실이 알려져 공분을 사고 있다.

18일 연합뉴스에 띠르면 서울에 사는 A씨는 올해 3월 B 치킨점에 주문한 제품을 가지러 갔다가 생닭들을 바닥에 둔 채 일하는 직원 모습에 경악했고 이를 알리기 위해 즉시 사진을 찍어 네이버 카페에 올렸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좁은 주방에 각종 집기가 함께 널려 있고 깨끗하지 않은 바닥에 생닭들이 놓여있으며 바로 옆에서는 직원이 튀김 작업을 하고 있다.

B 치킨 단골이었던 A씨는 카페 글에서 "입에 들어갈 닭들이 더러운 매장 바닥에 비닐만 깐 상태로 방치되고 무감각한 직원들이 양념하고 튀기고 오가는 모습을 보게 됐다"라며 "더러운 바닥에 뒹구는 치킨이 소비자들의 입으로 들어가고 있다는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고 폭로했다.

그는 본사 차원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B 치킨 본사는 A씨를 찾아가 치킨 쿠폰 10장과 현금을 건넸고 인터넷 글은 내려가게 됐다. 또 해당 매장에는 본사 차원에서 영업정지 3일과 특별교육 2일 등의 조처를 해 5일간 영업을 못 하게 했다. 이 매장은 비위생 실태가 알려져 영업이 어렵게 되자 매물로 나온 상태라고 한다.

A씨는 "대형 프랜차이즈가 돈으로 진실을 은폐하고 소비자를 농락하고 있다.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비슷한 일들이 있었을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B 치킨 관계자는 "먼저 이번 일로 고객 여러분과 치킨 매장을 운영하는 점주님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라며 "고객에게 조치 사항을 설명해 드렸고 문제점을 시정할 기회를 주신 데 대한 고마움의 뜻으로 소액의 성의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프랜차이즈 본사로부터 생닭을 주문받아 냉장고로 옮겨 넣는 과정에 잠시 바닥에 놔두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위생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 고객이 안심할 수 있는 치킨 프랜차이즈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박상길기자 sweats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