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정과 상식’ 키워드로 尹 때렸던 가수 이승환…이번엔 故 이선균 애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B 저격수’ 가수 이승환, 최근 고강도 정치발언 이어 사회 비판 메시지 띄웠다
SNS에 ‘故 이선균 배우의 죽음을 마주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요구’ 성명서 이미지 올려
“지지하시는 분들은 출처 표시 없이 공유하시면 된다”
‘공정과 상식’ 키워드로 尹 때렸던 가수 이승환…이번엔 故 이선균 애도
(왼쪽부터) 윤석열 대통령, 가수 이승환, 김건희 여사. <디지털타임스 DB, 대통령실 제공>

'MB(이명박 전 대통령) 저격수'를 자임한 '친(親) 더불어민주당' 성향의 가수 이승환씨가 고(故) 배우 이선균씨를 애도하며 사회 비판적인 의미의 메시지를 띄웠다. 이승환씨는 최근 김건희 여사의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했던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공정과 상식' 키워드로 공개 저격한 바 있다.

15일 정치권 및 가요계 등에 따르면, 이승환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故 이선균 배우의 죽음을 마주하는 문화예술인들의 요구' 성명서를 이미지로 만들어 봤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지지하시는 분들은 출처 표시 없이 공유하시면 된다"면서 "늦었지만 故 이선균님의 명복을 빈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이승환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무대 공연 사진과 함께 "세상 사는 얘기도 잠깐"이라는 짤막한 글귀와 윤석열 대통령을 비판하는 게시물을 올려 주목받았다. 당시 그는 '#이상한 이승환', '#전주', '#공정과 상식' 등의 해시태그를 덧붙였다. '공정과 상식'은 윤석열 대통령의 선거 캐치프레이즈였다.

이승환씨가 캡처한 윤 대통령의 특검 관련 발언은 과거 대통령 후보 시절, "특검을 왜 거부합니까. 죄 졌으니까 거부하는 겁니다"라는 내용이다.

이 외에 별다른 멘트를 적진 않았지만, 최근 김건희 여사와 관련된 쌍특검을 추진하려는 더불어민주당이 관련 법안을 통과시키자, 대통령실에서 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밝힌 것을 비판하기 위한 의도가 담긴 것으로 해석됐다.

이승환씨는 또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저서 '디케의 눈물' 책 사진을 올리며 정치발언을 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당시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랜만에 숙면했네요. 개운하고 명랑한 오후입니다"라고 시작하는 글을 썼다. 이승환은 "이 기운, 이 기분으로 더욱 평안하고 풍요로운 한가위 되시길 바랍니다"라며 "저도 추석기간 만큼은 일도, 운동도, 연습도 안 하고 읽고팠던 책 읽으면서 쉴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모두 모두 3kg씩 찌워봐요~ 난 그대로일 테지만"이라면서 "10월 3일 공연 오시는 분들께 미리 감사드립니다"라고 자신을 응원해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조국 가족에 대한 '윤석열 잣대'를 윤석열 가족과 윤 정부 인사에게 적용하라"는 조국 전 장관의 게시물을 공유하면서 "공정과 상식"이라는 뼈 있는 글을 남겼다.
‘공정과 상식’ 키워드로 尹 때렸던 가수 이승환…이번엔 故 이선균 애도
가수 이승환씨(왼쪽)와 고 배우 이선균씨. <연합뉴스>

앞서 지난 12일 영화감독 봉준호, 가수 윤종신, 배우 김의성 등 문화예술인들은 "대중문화예술인들에 대한 수사 과정에서 다시는 이러한 비극이 반복되지 않기를 바란다"며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다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故 이선균씨와 관련한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봉준호 감독은 "고인의 수사에 관한 정보가 최초 유출된 때부터 극단적 선택이 있기까지 2개월여 동안 경찰의 보안에 한치의 문제가 없었는지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한다"며 "고인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정밀 감정에서 마약 음성 판정을 받은 뒤 KBS 보도에는 다수의 수사 내용이 포함됐는데, 어떤 경위로 이것이 제공됐는지 면밀히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가수 윤종신씨는 "혐의 사실과 동떨어진 사적 대화에 관한 고인의 음성을 보도에 포함한 KBS는 공영방송의 명예를 걸고 오로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보도였다고 확신할 수 있나"라면서 기사 삭제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충분한 취재나 확인 절차 없이 이슈화에만 급급한 일부 유튜버를 포함한 황색 언론들, 이른바 '사이버 렉카'의 행태에 대해 우리는 언제까지 침묵해야 하나"라고 무분별한 보도 행태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특히 이들은 정부 및 국회를 향해서도 "이번 사망사건에 대해 침묵해서는 안 될 것"이라며 "형사사건 공개금지와 수사에 관한 인권보호를 위한 현행 법령에 문제점은 없는지 점검하고 필요한 법령의 제·개정 작업에 착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피의자 인권과 국민의 알 권리 사이에서 원칙과 예외가 뒤바뀌는 일이 없도록, 수사당국이 법의 취지를 자의적으로 해석·적용하는 일이 없도록 명확한 입법적 개선이 필요하다"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