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케이팝모터스, 신규 시장 공략 나선다… 중앙(CIS)아시아, 러시아, 몽골 시장 개척 계획 밝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케이팝모터스, 신규 시장 공략 나선다… 중앙(CIS)아시아, 러시아, 몽골 시장 개척 계획 밝혀
케이팝모터스(총괄회장 황요섭)가 지난 10여일간 중앙아시아 4개 국가(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타지키스탄 등)를 방문, 중앙아시아지역의 전기자동차 판매시장에 대한 수요와 공급을 조사했다고 2일 밝혔다.

해당 조사를 바탕으로 케이팝모터스 측은 2027년 말경까지 약 5년간 중앙아시아 전 지역 및 러시아, 몽골 시장 등에 4곳의 현지 전기차 조립공장(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아제르바이잔, 타지키스탄)을 설치하는 해외직접투자(FDI)와 관계국 정부당국과 협력을 통해 인구 100만 명당 전기자동차 전시판매장 약 550 개를 설치한다는 구체적인 영업 확장 계획을 수립했다.

이와 관련해 황요섭 회장은 "우리 선조들이 서방 무역의 루트였던 실크로드를 선택한 것과 같이, 실크로드를 중심으로 현장 방문 조사를 수행한 결과 러시아와 몽골로 판매 영역을 확대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게 됐다"며 "당사의 중앙아시아 시장 진출은 사막화된 중앙아시아의 친환경 조성에 매우 효과적일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황 회장은 또한, "카자흐스탄에서 토요타가 국민차로 사랑을 받고 있고 우즈베키스탄에서 GM 쉐보레가 국민차로 자리매김한 것처럼, 당사가 내년부터 제조·판매할 발전기 충전시스템(Generating For Charging System)을 적용한 전기자동차가 광활한 중앙아시아와 러시아, 몽골 등에 국민차로 보급되면 경유나 휘발유를 주요 연료로 사용하는 방식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케이팝모터스의 신기술로 친환경적인 순수한 전기생산을 통한 차량이 운행된다면, 지구온난화 문제를 해결할 탄소배출권 거래까지 확장되는 결과를 가져와 일거양득의 매출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배석현기자 qotjrgussla@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