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바지에 몰래…살아있는 뱀 104마리 숨겨 밀수 시도 中 여행객 적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바지에 몰래…살아있는 뱀 104마리 숨겨 밀수 시도 中 여행객 적발
중국, 살아있는 뱀 104마리 바지에 몰래 밀수 시도 여행객 적발. [중국 광명망 캡처]

살아있는 뱀 104마리를 바지 안에 몰래 숨겨 밀수하려던 여행객이 중국 해관에 적발됐다.

10일 광명망 등 중국 매체들의 보도에 따르면 중국 선전 황강세관은 전날 홍콩에서 선전으로 넘어온 신원 미상의 한 남성을 멈춰 세웠다.

이 남성이 입고 있던 바지 안에는 끈으로 묶은 캔버스 가방 6개가 달려있었다. 또 각각의 가방에선 종류와 크기, 색깔이 제각각인 살아있는 뱀 총 104마리가 발견됐다.

이 가운데는 밀크스네이크와 돼지코뱀, 콘스테이크 등 외래종도 있었다.

중국 해관은 생물안전법과 출입국동식물검역법 등 관련 법률에 따라 처리한다는 계획이다.

AFP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세계 최대 동물 밀수 거점이지만, 당국은 최근 몇 년간 불법 거래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