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원희룡 "총선 고의 패배 의혹" 한동훈 "다중인격"… 원색 설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與 당권주자 부울경 합동연설
원 "당무개입·사적채널 헛소리"
한 "공천개입 내뱉고 도망만 가"
나 "미숙한 초보에 당 못 맡겨"
윤 "경제발전 뒷전인 계파정치"
국민의힘 당권주자들이 10일에도 '김건희 여사 문자 읽씹 논란'과 총선 비례대표 사천 의혹을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7·23 전당대회에 출마한 나경원·원희룡·윤상현·한동훈 국민의힘 후보는 이날 합동연설회를 위해 찾은 부산에서도 네거티브 공방을 지속했다.

원 후보는 총선 판세에 영향을 줄 수 있는 김 여사의 사과 취지 문자를 한 후보가 의도를 갖고 무시한 것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했다. 원 후보는 합동연설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한 후보의 문자 읽씹 논란을 겨냥하며 "없는 것도 만들어야 할 정도로 승리가 절박한 상황에서 혹시 총선을 고의로 패배로 이끌려고 한 것이 아닌지까지 생각할 수밖에 없다"며 "왜 회피하나. 왜 그것을 거짓말이라고 단정하나"라고 말했다.

원 후보는 "영부인이 비상대책위원회 결정에 따르겠다고 의논하자는데 만약 같은 테이블에서 대면해 이야기하면 이것도 당무 개입이고 사적 채널이냐"라며 "말이 안 되는 비교를 그만하라"고 쏘아붙였다.

한 후보는 원 후보의 발언에 "다중인격 같은 구태정치는 청산돼야 한다"고 맞받았다. 특히 한 후보는 원 후보가 사천 의혹을 제기한 것을 놓고도 비판을 이어갔다. 한 후보는 "선거관리위원회 때문에 '마타도어, 네거티브를 안 하겠다'고 말 한 다음 날 하루만에 신나게 마타도어 하는 건 구태정치"라고 말했다. 또 "(원 후보는) 제 가족이 공천에 개입했다고 말한 뒤 계속 도망만 다니고 있다"며 "이렇게 오물을 끼얹고 도망가는 방식, 이것이 자랑스러운 정치냐"고 비꼬았다.

나 후보와 윤 후보도 여기에 가세해 설전을 벌였다. 나 후보는 "대통령 눈치만 보는 사람이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느냐"면서 "특검해야 한다, 국정농단이다, 이렇게 상대의 덫에 덥석 들어가는 미숙한 초보에 당의 운명을 맡기겠느냐"고 밝혔다. 윤 후보는 "당 중앙은 무얼 했나. 부울경 경제발전은 뒷전이고 오로지 줄 세우고 계파정치 하는데 골몰한 것 아닌가"라며 "거짓과 배신으로 여러분을 기만한 당 중앙 기득권을 꼭 폭파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다만 당권주자들은 이날 지역 현안에도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원 후보는 남해안 개발 특별법과 메가시티산업은행 이전, 교통망 확충 등의 지역 현안을 쏟아냈다. 한 후보는 윤석열 정부의 원전 정상화와 첨단 방위산업으로 지역 경제를 발전시키고 엑스포 유치, 북항 재개발과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을 실현하겠다고 약속했다. 나 후보도 경남은 우주항공, K-방산, 원전의 메카로, 울산은 첨단 자율주행 AI산업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최고위원 후보 정견 발표에서도 신경전이 이어졌다. 한 후보의 최고위원 러닝메이트인 박정훈 후보는 "전당대회에서 누군가를 떨어뜨리기 위해 문자까지 누군가 공개했다. 정말 못난 짓"이라고 성토했다.

친윤석열계 이상규 후보는 "지난 총선에서 초보자에게 큰 함선을 맡겼다가 엄청난 폭풍 속에서 난파했다"고 말해 한 후보 지지자들의 비판을 샀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원희룡 "총선 고의 패배 의혹" 한동훈 "다중인격"… 원색 설전
국민의힘 대표후보들이 10일 부산 해운대구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4차 전당대회 부산ㆍ울산ㆍ경남 합동연설회에서 정견발표를 마친 후 주먹을 불끈 쥐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ㆍ윤상현ㆍ원희룡ㆍ한동훈 후보. [연합뉴스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