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서울서 개고기 먹었다"…무소속 케네디, 미 대선서 `개식용 논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예전문지 배니티페어 보도…지인에 문자 보내 "최고 보신탕 식당 안다"
"서울서 개고기 먹었다"…무소속 케네디, 미 대선서 `개식용 논란`
케네디가 한국 보신탕 식당 추천하며 첨부한사진. 그는 파타고니아 사진이라고 해명[배니티 페어 홈페이지]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선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 후보가 한국에서 개고기를 먹었다는 일로 논란에 휩싸였다.

4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지 '배니티 페어'에 따르면 케네디 주니어는 지난해 한 여성과 함께 통째로 구운 동물을 들고 뜯어 먹으려는 듯한 모습을 취한 사진을 친구에게 전송했다.

사진을 보면 케네디 주니어는 한 여성과 함께 통째로 구운 동물을 들고 뜯어 먹으려는 듯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해당 사진은 2010년 촬영된 것이라고 이 잡지는 전했다. 그러면서 케네디 주니어가 당시 아시아 여행을 계획중인 친구에게 한국에서 식용 개를 판매하는 최고의 식당을 알고 있다면서, 개고기를 먹었다는 사실을 암시했다고 잡지는 밝혔다.

케네디 주니어는 이 기사에 대해 "해당 사진은 파타고니아에서 염소 구이로 찍은 사진"이라고 공개 해명했다.

하지만, 문자를 받은 지인은 "케네디가 사진과 함께 서울의 최고 개고기 식당에 가볼 것을 권유하며, 염소가 아니라 개라는 점을 강조했다. 어떤 경우든 기괴한 일"이라고 반박했다.


배니티 페어는 "사진의 의도 자체는 웃음을 유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지만, 보는 사람 입장에서 이는 케네디 후보의 개념없고 판단력이 부족한 성품을 드러내는 일화"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 문화를 조롱하고 동물에 대한 잔인한 생각을 드러냈으며, 자신과 가족들의 명성을 위태롭게 한 것"이라고 비난했다.
케네디 주니어는 과거 뇌에서 죽은 기생충이 발견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돼 논란에 오른 바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과거 케네디 주니어의 발언을 토대로 그가 2010년 심각한 기억 상실에 시달렸으며, 뇌 스캔 결과 그의 뇌 속에 자리잡은 기생충이 일부 조직을 파먹은 뒤 사망한 흔적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조카인 케네디 주니어는 대다수 가족들의 반대에도 무소속 출마를 강행, 여론 조사에서 10% 안팎의 지지율을 유지하고 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