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與, 민주당 향해 "호위무사들의 이재명 충성 경쟁"…`채상병특검법` 野 단독 처리 `맹비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與, 민주당 향해 "호위무사들의 이재명 충성 경쟁"…`채상병특검법` 野  단독 처리 `맹비난`
21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채상병특검법'에 대한 입법청문회에서 정청래 법사위원장이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2일 더불어민주당 단독으로 전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처리한 채상병특검법에 대해 "국민들 눈에 그저 이재명 당 대표를 향한 충성 경쟁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호준석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재명 공화국에서 내린 긴급명령을 호위무사들의 커져만 가는 충성경쟁 모습이 대한민국 제1야당의 현주소"라며 이같이 밝혔다.

채상병특검법은 전날 민주당이 단독으로 법사위 전체회의를 열어 입법청문회를 진행한 뒤, 특검법을 단독 의결했다.

호 대변인은 "통과된 특검법은 특검 후보자를 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추천하도록 했다"면서 "21대 국회에 제출됐던 특검법의 독소 조항이 더 독해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이 전날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을 증인으로 불러 청문회를 진행한 것 관련해 "민주당 의원들의 태도가 오만함 그 자체였다. 윽박지르기, 협박하기, 조롱하기가 민주당 법사위원들이 증인들을 대하는 기본태도인가"라고 꼬집은 뒤 "정청래 법사위원장은 증인들이 설명을 부연하거나, 위원장의 허락을 받지 않고 발언했다는 이유로 윽박지르고 증인들을 퇴장시키기를 반복했다"고 말했다.

호 대변인은 또 민주당이 쌍방울 대북 송금 사건 등 이 대표와 관련된 수사를 이끈 주요 간부 검사들에 대한 탄핵소추를 추진하는 데 대해 "전형적인 이재명 방탄을 위한 입법권 남용"이라고 비판했다.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