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과학과 빵집 성지 `성심당`의 콜라보 `후끈`…KAIST 캐릭터에 `튀소` 부착, 연구소 홍보에 활용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과학과 빵집 성지 `성심당`의 콜라보 `후끈`…KAIST 캐릭터에 `튀소` 부착, 연구소 홍보에 활용
대전에 위치한 성심당 전경

빵집의 성지로 주가를 올리고 있는 성심당을 활용한 홍보활동이 대덕특구 내 과학기술 연구기관을 중심으로 활발하게 펼쳐지고 있다.

KAIST는 최근 성심당의 대표 상품인 튀김소보로(튀소)를 들고 있는 교내 캐릭터 '넙죽이' 키홀더를 신상품으로 출시했다. 넙죽이 캐릭터는 타원형 얼굴에 무표정한 눈빛을 가진 KAIST의 대표 마스코트다.

넙죽이 키홀더 상품 설명에는 'KAIST 본원이 위치한 대전은 사실 성심당으로도 유명하다'며 '빵을 사기 위해 전국에서 몰려든 손님들이 늘어선 줄도 끝이 없는데 우리 넙죽이는 운이 좋게도 빵을 들고 있다'고 돼 있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지난 13일 공식 유튜브에 '대전에는 성심당 말고 지질박물관도 있다'는 내용의 콘텐츠를 올렸다. 대전 시내 전경 사진을 배경으로 고양이 두 마리를 합성한 뒤 최근 유행하는 고양이 밈을 이용해 대화를 나누는 것처럼 제작했다.

노란색 털 무늬 고양이가 "이번에 대전 여행 가셨다면서요? 어디 갔다 오셨어요?"라고 묻자 진갈색 털 무늬 고양이가 "성심당하고…성심당 부띠끄…성심당 DCC…"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낸다.

노란색 고양이가 펀치를 날리며 응징하는 장면으로 끝나는 이 유튜브는 게시 일주일 만에 조회수 1000회를 넘기며 인기를 모으고 있다.


지난달 국립중앙과학관장으로 임용된 권석민 관장은 최근 기자들에게 "성심당을 넘어서는 대전의 대표 명소를 만드는 것을 목표로 과학관을 리모델링할 계획"이라는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대전은 대덕특구(옛 대덕연구단지)가 있는 '과학도시' 인식이 강했는데, 최근 성심당이 전국적인 인기를 모으면서 '성심당대전시'로 불릴 정도로 성심당이 대전의 새로운 도시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대전컨벤션센터(DCC) 내 성심당 DCC점과 인접해 있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은 성심당을 찾는 고객들이 성심당 주차장으로 알고 이용해 혼잡해지자 고육지책으로 주차 차단기를 설치하고, 성심당 DCC점 주차장을 안내하는 현판을 새로 설치 운영하고 있다.

한편, 최근 대전세종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대전에서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검색한 장소 '톱 3'에 성심당 본점(41만2364건)과 성심당 DCC점(24만574건)이 각각 1위, 3위를 차지했다.박양수기자 yspark@dt.co.kr

과학과 빵집 성지 `성심당`의 콜라보 `후끈`…KAIST 캐릭터에 `튀소` 부착, 연구소 홍보에 활용
KAIST가 제작한 '튀김소보로를 들고 있는 넙죽이' 키홀더 상품

KAIST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