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흐른 날씨에 비 내리는 주말…수도권 `무더위`, 남부·제주 `폭우`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2일 토요일은 전국적으로 흐린 가운데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비가 내리겠다. 서울 등 수도권은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습도가 높아져 체감온도가 33도 내외로 무더워질 전망이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에 충청권과 남부지방, 밤에는 서울 등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 남부권 등 전국으로 확대된다고 예보했다.

비는 강원내륙·산지에선 23일 이른 새벽까지, 충청권은 아침까지, 남부지방과 제주도는 오전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다.

특히 충청권과 남부지방, 제주도에는 이날 오전부터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매우 강한 비가 내려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23일 오전까지 예상 강수량은 광주·전남은 50∼100㎜, 전남 해안과 전남 동부내륙 일부는 180㎜ 이상이다. 제주도는 50∼150㎜로, 중산간·산지에는 200㎜ 이상 비가 오는 곳도 있겠다.


주말 내내 하늘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더운 날씨는 이어질 전망이다.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일부 서울과 경기도는 습도마저 높아져 22일은 31도 내외, 23일은 33도 내외로 덥겠다.
이번 더위는 비가 이어지면서 24일부터 한풀 꺾여 기온이 평년(24∼29도)과 비슷한 수준을 회복하겠다. 한편 23일까지 대부분 해상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에 주의하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박양수기기자 yspark@dt.co.kr

흐른 날씨에 비 내리는 주말…수도권 `무더위`, 남부·제주 `폭우`
주말을 포함한 22∼24일 예상 강수지역 분포도.

기상청 날씨해설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