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식당 사장들 "이날은 집밥 드세요"...21일 배민 보이콧한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배달 앱 노예로 살지 않겠다." "첫술에 다 못 뭉쳐도 해볼 때까진 해보겠다."

배달 라이더들과 음식점주들이 배달앱 '배달의민족'에 대한 규제를 촉구하면서 오는 21일 단체 행동에 나선다. 배달앱 플랫폼의 높은 수수료율 정책에 배달 라이더 노조 뿐 아니라 일부 가게 점주들까지 배달의민족 영업을 중단한다.

음식점주들은 21일 '배민1 끄기' 운동을 펼친다. '공정한 플랫폼을 위한 전국사장님 모임'은 오는 21일 배민1 이용을 중단하기로 하고 현재 가게 점주들의 참여를 호소하고 있다.

이들은 포스터를 통해 "21일 배민에서는 오직 '가게배달'만 운영하겠다"며 "과도한 정률형 수수료에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배민은 지난 1월 요금제를 개편하면서 자체 배달은 '배민배달'로, 대행사를 이용한 배달은 '가게배달'로 각각 이름을 바꿨다. 배민배달은 정률제 수수료이지만 가게배달은 대부분 정액제 수수료 구조다.

음식점주들은 무료 배달 등을 두고 배달앱 간 경쟁이 격화되면서 피해가 커지고 있다는 입장이다. '무료 배달' 가게가 되려면 정률제 요금제에 가입해야 하는데 이전보다 수수료 부담이 늘었다고 토로하고 있다.

배민의 경우 6.8%의 수수료에 더해 점주 부담 배달비 2500~3300원을 부담하는 '배민1플러스'에 가입해야 한다. 쿠팡이츠 역시 9.8%의 수수료에 배달요금 2900원인 '스마트 요금제'에 들어야 하고, 요기요 역시 수수료를 12.5% 부담해야 한다.

배달노동자들이 속한 노동조합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라이더유니온도 "배민 운임 삭감, 근무 조건 변경이 계속되고 있다"고 지적하며 21일 '6·21 배민항의행동'의 날로 정하고 여의도 국회 앞에서 집회를 열기로 했다.

라이더유니온은 "민주당과 국민의힘 당사를 찾아 우리 요구를 전달할 계획"이라며 "(집회 이후에도) 게릴라 콜거부, 배민 규탄 백일장, 상점주들의 서명운동 등 다양한 방식으로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강조했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식당 사장들 "이날은 집밥 드세요"...21일 배민 보이콧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