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파란 한복 차려입은 브라질의 상징물 리우 예수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브라질 수교 기념행사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 투사
파란 한복 차려입은 브라질의 상징물 리우 예수상
지난 7일(현지시간) 밤 한국의 전통의상 한복을 차려입은 브라질 리우 예수상. [상파울루=연합뉴스. 리우 예수상 성소 관리기관 제공]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 있는 대표적 상징물인 예수상이 지난 7일 밤(현지시간) 한복을 곱게 차려입었다.

G1 등 브라질 현지 언론들은 8일 리우데자네이루의 예수상이 전날 밤 한국의 전통 의상인 한복을 입었다며 거대 예수상에 한복 이미지를 투사하는 프로젝션 매칭 행사를 선보였다고 전했다.

리우 예수상이 다른 나라의 전통 의상을 입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이는 한국과 브라질 양국의 수교(1959년 10월 31일 수교)를 기념하는 행사의 일환이라고 현지 언론들은 전했다.

이번 행사는 주브라질 한국문화원과 주브라질 한국대사관, 진주시 및 브라질의 문화기관인 스쿠올라 디 쿨투라(Scuola di Cultura)가 주관했다.

예수상에 입혀진 한복 모형은 이진희 디자이너의 작품이다.


이진희 디자이너는 "청색은 봄의 탄생과 생명을 상징하는 색으로 한국의 오방색 중 하나다. 브라질 국기에서 녹색은 하늘과 강을 상징한다. 한복의 허리띠에도 11월 브라질에서 개최되는 G20 로고 색상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의 전통의상을 예수상에 투영함으로써 한국과 브라질의 우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복 행사와 더불어 예수상 관리기관에서는 기관 책임자인 오마르 신부와 임기모 주브라질 한국대사가 함께 브라질 노래를 부르는 특별 영상을 공개했다.

한편, 예수상 한복 행사의 연장으로 8일 밤에는 예수상에 태극기가 투영될 예정이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