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필요한 AI·양자 혁신기술... KT가 스타트업에 제안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KT가 사업부서에서 필요한 기술을 벤처·스타트업에 어필하고 협력을 제안하는 방식으로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을 펼친다.

KT는 경기 성남 판교사옥 내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리버스피칭 방식으로 'BM 어라운드' 행사를 진행했다고 30일 밝혔다. 리버스피칭은 벤처·스타트업들이 대기업을 찾아가 자사의 제품을 소개·제안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 기술을 필요로 하는 수요 기업이 역으로 협력 방안을 제시하는 방식을 말한다.

판교 오픈이노베이션 센터에는 AI, 클라우드, 모빌리티, 양자컴퓨팅 등 유망 사업 8개 분야의 기술 역량을 보유한 딥네츄럴(AI), 젠젠에이아이(AI), 라이브데이터(AI), 오투오(AI), 실크로드소프트(클라우드), 에스큐케이(양자컴퓨팅), 지오소프트(모빌리티), 오투플러스(물류), 미러(교육), 원컵(프롭테크), 페보(헬스케어), 띵스넷(IoT) 등 12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KT는 이들의 PoC(실증사업) 추진과 함께 기업 진단부터 사업 역량 향상을 위한 멘토링 프로그램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리버스 피칭에는 KT의 AI, 교육, 물류, 양자컴퓨팅 등 사업·기술부서와 함께 KT클라우드, KT에스테이트, 밀리의서재 등 그룹사가 참여했다. 사업 현황과 계획을 공유하고 벤처·스타트업과의 협력을 위한 교류 시간(밍글링)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교육 관련 AI 플랫폼을 연구·개발하는 KT 부서는 개인화된 성취도 분석을 통해 학습 수준을 진단하고 맞춤형 추천 학습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는 AI 교수 학습 플랫폼에 대해 공유했다. 이어 플랫폼의 고도화를 위한 AI 학습지원 챗봇 기술 그리고 서술형·논술형 평가에 필요한 핵심 기술 보유 기업과의 협력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또 KT는 스타트업 육성 액셀러레이터로 탭엔젤파트너스를 선발해 IR, 멘토링 등의 육성 프로그램과 KT 사업협력 검증을 위한 실증 사업(PoC) 등을 전문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입주기업 대상의 프로그램 뿐만 아니라 생성형 AI 등 신기술 분야의 전도유망한 벤처·스타트업들을 발굴해 KT에 협력을 제안하는 역할도 수행하게 된다.
임현규 KT 경영기획부문장(부사장)은 "KT가 전문적인 액셀러레이터를 영입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앞장서서 모범적인 대기업·스타트업 사업협력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김나인기자 silkni@dt.co.kr



필요한 AI·양자 혁신기술... KT가 스타트업에 제안
KT가 사업부서에서 필요한 기술을 벤처·스타트업에게 어필하고 협력을 제안하는 오픈 이노베이션을 펼친다. 사진은 스타트업과 KT 관계자가 사업 협력을 주제로 논의하는 모습. KT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