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민의힘, ‘5·18 정신’ 헌법 수록 약속…“韓 떠받치고 있는 보편적 가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의힘, ‘5·18 정신’ 헌법 수록 약속…“韓 떠받치고 있는 보편적 가치”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비롯한 여당 지도부가 5·18 공법 3단체를 만나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약속했다. 또 5·18 정신을 훼손하는 발언에 대해선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황 위원장은 16일 국회에서 '5·18 민주화 운동 공법 3단체 간담회'를 열고 "이맘때가 되면 국민들은 이 땅에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지켜낸 숭고한 5월 광주를 생각하게 된다"며 "5·18 정신은 헌법이 명명하고 있는 자유민주주의 정신 그 자체이고 오늘날 대한민국을 떠받치고 있는 보편적 가치"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지난 총선에서도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을 공약으로 발표했고 윤석열 대통령도 개헌 때 헌법 전문에 반드시 올려야 한다고 피력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발전에 중요한 획을 그은 5월 정신 그 자체가 헌법 정신이라는 점에서 5·18 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은 매우 마땅하다"며 "제반 여건이 무르익으면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토대로 개헌을 통해 반드시 담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국민의힘은 5·18 정신을 훼손하는 발언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국민의힘은 5·18 역사를 훼손하는 어떤 발언에도 동의하지 않으며, 앞으로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5·18 정신이 이어지길 바란다"면서 "윤 대통령도 5·18 민주화운동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지켜낸 역사라고 평가한 바 있다"고 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공법 3단체는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을 요청했다. 윤남식 5·18민주화운동공로자회 회장은 "모든 5·18 단체들의 염원이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하는 것"이라며 "세계사에 길이 남을 수 있는 헌법 전문 수록을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강원 5·18민주유공자유족회 서울지부장은 "5·18 정신을 온 국민이 함께 향유하고 뜻을 기릴 수 있도록 헌법 전문에 개재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지도부는 구체적인 헌법 개정 시기를 언급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강 서울지부장은 "헌법 전문에 5·18정신을 수록하고, 선언적이기 때문에 법 조항에도 넣겠다고 (황 위원장이) 말했다"며 "(개정) 시점에 대해서는 말 안 했다"고 설명했다.

성일종 사무총장은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나 "5·18 민주화운동 정신이 헌법에 들어가야 하는 것은 의견일치가 있다"면서도 "여야 원내대표가 원포인트 (개헌이) 가능한지는 전체적 측면에서 봐야 할 것"이라고 했다.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