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상민 "한동훈, 총선 책임론 압도할 명분 있으면 출마할 것"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이상민 국민의힘 의원은 15일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전당대회 출마설에 대해 "총선 참패에 대한 책임론을 압도할만한 명분이 있다면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 전격시사에 나와 "홍준표 대구시장의 발언 등 주위 상황이 나오지 않을 수 없게 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 "한 전 위원장이 나와야 국민의힘이 지금 문제점을 극복하고 나아갈 수 있다는 얘기들을 많이 한다"며 "당내외에서도 높은 지지를 받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에 놓여 있는 여러 문제들을 극복하려면 높은 지지도가 하나의 에너지원이 될 수 있다"며 "지금의 국민의힘이 패배의식이 짙고 무기력에 빠져있는 상황을 타개할 수 있는 최적임자라는 주장에 '아니다'라고 얘기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최근 한 전 위원장이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과 만남을 가진 것을 두고는 "전당대회 출마때문에 두 분이 만났을 거라고 생각되진 않는다"며 "최근 윤석열 대통령과 한 전 위원장의 관계가 껄끄럽다는 얘기가 들리지 않느냐. 원 장관이 두 분 사이의 관계를 정상 회복시키기 위해서 나선 것이 아닌가라는 추론이 된다"고 밝혔다.

민주당이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윤 대통령의 탄핵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는 것을 두고는 "민주당과 조국 대표의 속마음일 것"이라며 "의석수가 많다는 이유로 힘의 원리로 눌러버리고 내쫓을 생각만 하고 있으면 결국 국민만 골병드는 거 아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이런 행태들은 민주당한테도 결국 자멸을 가져오는 원인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특히 채상병 특검법과 관련해선 "석연치 않았던 부분이 있고 국민적 의혹이 많은 만큼 이 문제를 털 수 있는 것은 특검밖에 없다"며 "경찰이나 공수처가 제대로 역할을 할 것이냐라는 점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는 의견이 훨씬 더 많다"고 지적했다. 다만 "특검은 하되 여러 문제는 정치력으로 타협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건희 여사 수사라인인 서울중앙지검장과 차장검사들이 전격 교체된 것이 방탄용이라는 지적에 대해선 "검사장 한 사람 바뀐다고 해서 수사 결과가 바뀐다는 건 호들갑이고 지나친 과장이다. 야당이 정략적 의도로 공격하고 있는 건 틀림없다고 본다"고 했다. 다만 "지금 소위 김건희 여사 건에 대해 이목이 집중된 초미의 상황에서 검사장 인사를 해서 논란을 증폭시켰는 지, 지혜롭지 못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민주당 내에서 차기 국회의장 후보가 명심(이재명 대표의 의중)대로 추미애 당선인으로 정리되고 있는 과정을 두고는 "22대 국회를 이재명 국회로 만들어버리겠다는 것을 내놓고 하는 것이기 때문에 너무나 한심하다는 얘기밖에 할 말이 없다"고 답했다.

김세희기자 saehee0127@dt.co.kr

이상민 "한동훈, 총선 책임론 압도할 명분 있으면 출마할 것"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