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전여옥, 암 수술 무사히 끝마친 근황 “새롭게 태어나는 기분…‘새로운 세상’ 얻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대장암 말기 투병’ 전여옥 前 의원, 지난주 암 수술 진행…“수술 잘 마치고 퇴원”
전여옥, 암 수술 무사히 끝마친 근황 “새롭게 태어나는 기분…‘새로운 세상’ 얻어”
말기 암 투병 중인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지난주 암 수술을 무사히 끝마친 뒤 14일 퇴원했다. <디지털타임스 DB>

대장암 말기 투병 중인 전여옥 전 국회의원이 지난주 무사히 암 수술을 마치고 건강해진 근황을 직접 공개했다.

전여옥 전 의원은 14일 '수술 잘 마치고 퇴원했어요~'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많이들 걱정해주셔서 감사하고 송구하다"고 운을 뗐다.

전 전 의원은 "저는 암 수술을 지난 주 받았다. 생각지도 못한 일인데 제 주치의 선생님께서 끝까지 포기하지 않으신 결과"라며 "수술을 해주신 교수님도 훌륭한 분을 만나 무사히 마치고 경과도 좋다"고 말했다.

이어 "이 모두가 우리 여대카 몽루와 '전여옥tv' 가족들, 블로그 친구들 덕분"이라면서 "새로운 세상을 얻었다. 물론 여전히 갈 길은 멀지만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원, 격려, 그리고 진심어린 기도해주신 분들게 넘치는 고마움 전한다. 감사합니다"라고 자신을 응원해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전 전 의원은 병상에서 찍은 영상을 통해서도 "여러분. 오랜만이죠. 제가 지난주에 입원을 해가지고 암 수술을 받았다. 그래서 오늘 퇴원한다"며 "수술 경과는 아주 좋다. 환자인 제 자신이 느낄 정도"라고 전했다.

아울러 그는 "아주 전문적이고 훌륭한 의사 선생님 그리고 세심하고 아주 정확하게 보살펴주신 간호사 선생님들의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리고 무엇보다도 저를 포기하지 않아준 저의 주치의 홍 선생님께 깊은 감사를 드리고 싶다"고 의료진에게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그러면서 "오늘 퇴원한다고 생각하니까 새롭게 제가 태어나는 듯한 기분"이라면서 "저의 퇴원은 또 새로운 태어남이 되는 것이다. 걱정해 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자신을 격려해준 이들에게 거듭 고마운 감정을 드러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