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정부, 보건의료 난제 해결에 1조1628억 투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보건의료 난제 해결을 위한 고난도 연구에 투자하는 '한국형 아르파-H(ARPA-H·보건의료고등연구계획국)' 사업에 1조1628억원을 투입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3일 류광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주재로 '2024년 제3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를 열어 예비타당성 조사(예타)가 면제됐던 보건복지부의 한국형 아르파-H 프로젝트의 최종 사업 규모를 확정했다.

올해부터 2032년까지 보건의료 난제를 해결하기 위해 고비용·고난도에 파급효과가 큰 임무 중심 연구개발(R&D)을 추진하는 게 목표다. 정부는 사업 시행을 통해 혁신적 보건의료 R&D 체계를 구축하고 감염병, 필수 의료 위기 등 사회문제를 해결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위원회는 마찬가지로 예타가 면제됐던 충북 한국과학기술원(KAIST) 부설 인공지능 생명공학(AI바이오) 영재학교 신설 사업 예산도 2027년까지 584억6400만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또 산업통상자원부의 '수출지향형 글로벌 우수기업연구소 육성사업'을 올해 1차 예타 대상 사업으로 선정했다. 이 사업은 12대 국가전략 기술과 11대 핵심 투자 분야의 국내 중소·중견 기업 중 자체 수출 실적을 보유한 기업연구소를 대상으로 R&D와 국제협력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류 본부장은 "정책적 필요성과 시급성이 높은 두 사업이 적시 투자를 통해, 국민이 체감하는 성과를 조기에 내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정부, 보건의료 난제 해결에 1조1628억 투입
류광준(오른쪽 첫번째)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23일 제3회 국가연구개발사업평가 총괄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