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숙적 이란 덕분에 기사회생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글로벌 오피니언리더]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숙적 이란 덕분에 기사회생
지난해 10월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정치 인생 최대 위기를 맞았던 베냐민 네타냐후(사진) 이스라엘 총리가 '숙적' 이란과의 갈등 격화 이후 기사회생하는 모습입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하마스의 기습공격을 막지 못했다는 책임론으로 급락했던 네타냐후 총리의 지지율이 최근 이란과의 대립으로 상당 부분 회복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네타냐후 총리가 이끄는 극우 성향 연립정부는 여전히 야당보다 지지율이 낮지만 지난해 10월과 비교해 격차가 절반으로 줄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의 개인 지지율도 37%로 소폭 상승했습니다.

NYT는 네타냐후 총리의 국내 입지가 지난해 하마스의 기습공격 이후 가장 공고해졌다며 여기에는 최근 이스라엘과 이란이 상대국 본토를 직접 겨냥한 공격을 주고받으며 대립한 상황이 도움이 됐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란에 대한 이스라엘인들의 두려움이 지지율을 끌어올리고 있다는 것입니다.

네타냐후 총리의 전기 작가인 마잘 무알렘은 "이번 주는 지난해 10월 이후 네타냐후에게는 최고의 일주일이었다"며 "우리는 모두 핵무기를 가졌을지도 모르는 이란을 두려워한다. 그리고 그것이 비비(네타냐후 총리의 별명)가 지지율을 회복하게 된 이유"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수년간 네타냐후는 자신이 이란에 맞서고 다른 나라 역시 그에 동참하도록 구슬릴 경험과 능력을 갖춘 유일한 정치인임을 자처해왔지요. 이번에 이스라엘이 이란과 직접 공격을 주고받는 상황이 벌어지자 네타냐후 총리가 그간 구축해온 이러한 이미지가 유리하게 작용하면서 그가 하마스와의 전쟁에서 실패했다는 인식을 흐려지게 했다고 NYT는 분석했습니다.


NYT는 이스라엘 국민들 사이에서 네타냐후 총리의 가자지구 전략에 대해서는 의문이 있지만 대(對)이란 접근법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덜하다고 짚었습니다. 네타냐후가 자신의 정치적 생명 등 개인적 이익을 위해 이란과 전쟁을 일으켰다고 비난하기도 하지만 그가 전면전을 피하면서 이란을 저지하기 위해 조심스럽게 대응하고 있다는 인식이 더 큰 것으로 보입니다.
반면 일각에선 네타냐후의 '정치생명 부활'을 논하기에는 이르다고 보고 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와 극우 연정 지지율은 여전히 야당과 경쟁자들보다 뒤진 상태이고 반정부 시위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네타냐후 총리의 지지율 상승 흐름이 더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최근 하마스 기습공격 책임론의 화살이 네타냐후 총리뿐 아니라 다른 정치·군사 지도자에게도 향하기 시작했고, 최근의 반정부 시위는 지난해 봄 사법개혁 반대 시위보다는 기세가 덜하기 때문입니다. 박영서 논설위원,

로이터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