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동훈 尹 당무관여 거부, 궁정쿠데타" 때린 신평…"韓 조국보다 못해" 주장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尹 당무관여 거부, 궁정쿠데타" 때린 신평…"韓 조국보다 못해" 주장도
왼쪽부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신평 변호사.<연합뉴스 사진·신평 변호사 페이스북 사진 갈무리>

윤석열 대통령 멘토로 불리며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향해 "궁정쿠데타"를 한다고 비난해온 신평 변호사가 "그(한동훈)의 정치인으로서의 역량은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보다 훨씬 밑"이라고 한층 더 깎아내렸다.

신평 변호사는 19일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의힘의 현행 책임당원투표 100% 당대표 경선 룰 논쟁에 관해 "지금 국민의힘 구성원들은 당을 둘러싸고 새롭게 형성된 환경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듯하다"며 "룰을 어떻게 바꾸건 한동훈이 압도적 표차로 당대표가 된다"고 운을 뗐다.

그는 "어느 누가 나와도 그가 가볍게 당선될 것은 며칠 전 실시된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를 봐도 쉽게 알 수 있다"며 "한동훈은 지난 총선의 사령탑을 맡은 것을 계기로 자신의 정치적 야망을 달성하기 위해 분주했다. 그 야망의 윤곽은 차기 대통령 선거를 아우른 것"이라고 했다.

이어 '궁정쿠데타'를 거론하면서 "그는 윤 대통령에게 당헌상 보장된 당무관여를 거부하는 것을 신호탄으로 과감한 행진을 계속했다"며 "조국 전 법무장관의 정계 등장을 계기로 정권심판론이 전국에 쫙 깔렸음에도 불구하고, 그는 총선에서 원톱체제를 무리하게 고집했다"고 지적했다.

신 변호사는 "그 고집은 당내경쟁자의 출현을 막는 것이었다"며 "결국 총선은 국민의힘 참패로 끝났다"고 총선 참패 책임을 전가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친윤석열 조직을 거의 전부 친한동훈 조직으로 바꿨다"며 "그 조직은 지금 공공연하게 반윤석열을 표방한다"고 주장했다.

또 "공천을 혼자 주도하며 자기편이 될 수 있는 사람들을 후보로 심어놨다", "김경율·함운경·진중권같은 대표적 논객들을 거느리며 언론계 상당수도 그의 적극적 지지자란 말이 들린다"고 했다. 총선 참패로 당권 직행에 부담이 있지만 "당대표 출마를 강행할 것"이라고 보기도 했다.

그는 "(전국적) 조직을 굴러가게 하기 위해, 또 조직의 구성원들이 자신의 존재근거를 갖게 하기 위해 그(한 전 위원장)는 반드시 당대표로 나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 전 위원장의 당대표 출마를 막을 "하나의 방법이 있지만 그걸 지금 밝히는 건 너무 노골적"이라고도 했다.

다만 신 변호사는 "조국 대표의 말을 곱씹어 보면 그 모습이 어느 정도 보일 것"이라며 "어쩌면 그런 경우에 처해도 그(한 전 위원장)는 당대표의 꿈 나아가서 대통령에 오르겠다는 꿈을 버리지 못할지도 모른다. 조 대표 같은 사람도 그 욕심을 억제하지 못해 고난의 세월을 보낸 것"이라고 했다.

조 대표가 '윤석열 검찰' 시절 받았던 자녀 입시비리 의혹 등 수사를 가리켰을 수 있다. 신 변호사는 한 전 위원장의 역량이 조 대표보다 밑이라며 "결론적으로 그는 중국의 대표적인 두 개의 궁정쿠데타 주역 중 사마의의 길을 걷기보단 임표(중국 모택동 정권서 숙청된 2인자)의 길을 걷지 않을까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한기호기자 hkh89@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