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14억 인구 인도, 내일 총선 시작…모디 총리 3연임 유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선거기간만 무려 44일...6월 4일 개표
집권 기간 '세계 5위 경제대국' 모디 총리,"2047년까지 선진국 반열" 약속
野간디 "모디, 민주주의 훼손…비힌두교도 탄압" 호소…경제에 묻혀 심판론 '미풍' 평가
14억 인구의 인도가 오는 19일(현지시간) 연방하원 의원을 뽑는 총선을 시작한다. 임기 5년의 연방하원 의원 543명을 선출하는 총선은 44일에 걸쳐 7단계로 28개 주와 8개 연방직할지에서 실시된다. 약 9억7000만명의 유권자는 히말라야 산악지역과 밀림, 사막 등 오지를 포함한 전국 105만여개 투표소에서 전자투표기(EVM)를 이용해 한 표를 행사한다.

총선 개시일인 19일에는 전국 102개 지역구에서 투표가 이뤄진다. 이어 4월 26일, 5월 7일·13일·20일·25일, 6월 1일 전국 지역구에서 순차적으로 선거가 치러진다.

인구수 2억4000만여명으로 인도 내 최다인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나 인접한 비하르주는 1∼7단계 동안 빠짐없이 투표가 실시된다. 하지만 수도 뉴델리가 포함된 연방직할지 델리는 6단계인 5월 25일에 투표가 치러진다.

개표는 6월 4일 하루 동안 이뤄지고 결과도 당일 발표된다.

이번 총선에서는 2014년부터 집권 중인 나렌드라 모디 정부가 압승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집권 인도국민당(BJP)이 주도하는 정치연합 '국민민주연합'(NDA)이 연방하원 전체 543석 가운데 4분의 3가량인 399석(73.5%)을 차지할 것이란 여론조사 결과가 최근 나오기도 했다.

의원내각제인 인도에서는 한 정당이나 정치연합이 총선에서 연방하원 과반의석(272석)을 차지하면 정부를 구성해 이끌어간다. 이에 따라 BJP를 이끄는 모디 총리는 3연임이 유력하다.

여권 압승 전망에는 모디 총리 집권 기간 인도 경제성장률이 높았던 점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코로나19 영향을 받던 시기를 제외한 기간 높은 경제성장률은 기록한 인도는 2023∼2024 회계연도(2023년 4월∼2024년 3월)에도 약 8%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힌두교 신자로 힌두 민족주의를 주창하는 모디 총리가 14억 인구의 80%를 차지하는 힌두교도를 감안해 유명 힌두사원 준공식에 참석하는 등 '친힌두 행보'를 보인 것도 여론조사 결과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모디 정부에 대해 저조한 일자리 창출 실적과 빈부격차 완화 실패 등 부정적인 평가가 있는 것도 사실이지만 경제성장 등 '긍정적 요소'가 이를 압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모디 총리는 향후에도 경제 성장에 집중, 현재 세계 5위 경제 대국인 인도를 독립 100주년인 2047년까지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겠다며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그는 일자리 창출과 인프라 강화, 복지 프로그램 확대 등을 여권의 총선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지만, 실업률도 오르는데다 발전과정에서 소외된 지역과 사람들이 여전히 있다는 점을 고려해서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20∼24세 실업률은 44.9%에 달했고 전체 실업률은 8.7%를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권은 연방의회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가 이끄는 정치연합 '인도국민발전통합연합'(INDIA)을 통해 모디 총리 3연임 저지에 나섰다. INC를 주도하는 야권 핵심 지도자이자 인도 초대 총리 자와할랄 네루의 증손자 라훌 간디 전 INC 총재는 모디 정부가 인도 실업문제 해결에 실패했다는 점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그는 또 모디 정부가 집권 기간 인도 민주주의를 훼손한 것은 물론 사법당국을 악용해 야권을 탄압하고 있다고 주장한다. 아울러 모디 정부가 정치적 이득을 위해 힌두교도를 자기편으로 결집하고 무슬림과 기독교도 등 소수인 비힌두교도들을 차별하는 '갈라치기'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14억 인구 인도, 내일 총선 시작…모디 총리 3연임 유력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