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문신 보이지? 조건만남 해라" 성매매 강요한 20대 4명…징역형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문신 보이지? 조건만남 해라" 성매매 강요한 20대 4명…징역형
법원 [연합뉴스]

10대 청소년에게 성매매와 유사성행위를 하도록 협박해 강요하고 그 대가를 받아 챙긴 형제 등 20대 4명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4일 법조계에 따르면 춘천지법 원주지원 형사1부(이수웅 부장판사)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강요 행위 등), 폭처법(공동협박) 혐의로 기소된 A(26)와 B(26)씨 형제 등 20대 4명에게 징역 4년 6개월을 선고했다.

또 이들에게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와 아동·청소년·장애인 관련 기관 등에 7년간 취업 제한을 각각 명령했다.

형제이고 동네 선후배 사이인 이들은 지난해 4월 29일 밤 여학생인 C(16)양에게 5명의 남성을 상대로 유사성행위 등 조건만남을 강요한 뒤 그 대가로 받은 60만원 중 25만원을 받아 5만원씩 나눠 가진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 형제 등은 이 같은 범행에 앞서 같은 해 4월 27일 오후 조건만남을 한다는 소문이 있는 C양을 찾아가 문신을 보여주며 이를 강요하고, 제안을 거절하면 남자친구에게 위해를 가할 것처럼 협박한 사실도 공소장에 담겼다.


이들은 C양이 '남자친구 때문에 더는 일을 못 하겠다'고 하자 같은 해 5월 5일 오전 0시 40분께 원주시의 한 편의점 앞길에서 C양의 남자친구를 불러내 눈 부위를 지지거나 야구 방망이로 신체적 위해를 가할 것처럼 공동 협박한 혐의도 추가됐다.
재판 과정에서 A씨 형제 등은 "C양에게 승낙받아 조건만남을 하게 한 것일 뿐 협박하거나 강요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처음부터 조건만남을 거부했으나 협박에 못 이겨 마지못해 응했다는 C양의 일관된 진술에 더해 남자친구와 교제 중이었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한 재판부는 A씨 형제 등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재판부는 "아동·청소년을 협박해 성매매하게 하는 등 자신들의 경제적 이익 추구의 수단을 삼았다는 점에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A씨는 집행유예 기간 중, 나머지는 누범기간 중 범행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