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충청 공략 韓 "보수 뭉쳐야 할때"… 법원 간 李 "선거 집중못해 억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충청권을 찾아 '세종 이전' 카드를 띄우며 중원 민심을 공략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재판에 출석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충남 당진과 아산, 천안과 세종, 대전 등 충청지역을 찾아 지원유세를 벌였다. 한 위원장은 천안 성성공원 지원유세에서 보수진영의 '단결'을 강조했다. 그는 "최근에 선거 관련해서 누가 탈당을 해야 되느니, 누가 어떤 책임을 져야 되느니 하는 거친 말들을 하는 분들이 있다"며 "지금은 중요한 결전 앞에서 뭉쳐야 할 때다.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 흩어지면 우리가 죽는 게 아니라 대한민국이 죽는다"고 말했다.

이는 윤석열 대통령의 전날 '의료개혁'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에 반발한 일부 인사들에게 보낸 메시지로 보인다.

그는 이날 오후에는 세종시 현대자동차 세종청사지점에서 세종시 청년들에게 '세종 국회의사당' 모형을 전달했다. 그는 지난달 27일 자신이 직접 발표한 '국회의사당 세종 완전 이전' 공약을 통해 세종시를 한국의 워싱턴DC로 만들겠다는 청사진을 제시했다.

그는 "서울에 (주요 시설이) 다 있고 지역민의 분위기를 맞추려고 분점 형식으로 건물 몇 개 지어놓는 게 맞다고 생각하나"라며 "국회를 완전히 옮기면 생활, 상업, 주거의 중심이 되고, 중부권을 강하게 하는 지역 균등 발전의 출발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석열 대통령도 이날 세종 청사를 찾아 "세종에 만들어질 제2 집무실은 대통령실과 정부 부처 사이의 벽을 허물고, 국민께 더 가까이 다가가는 공간이 될 것"이라며 대통령 제2집무실 세종 설치를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세종시는 우리 정부의 핵심 국정 목표인 지방시대를 실현하고, 국가 균형 발전의 거점이 될 중요한 지역"이라며 "대통령 제2 집무실 설치와 국회 세종의사당 건립 지원을 국정과제로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이재명 민주당 대표는 이날 대장동·성남FC·백현동 관련 배임·뇌물 등 혐의 재판에 출석했다.
이 대표는 "국가의 운명이 달린 선거에 제1야당의 대표로서 집중하지 못하는 상황이 참으로 억울하고 안타깝다"면서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13일인데 그 중 3일을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 중요한 순간에 제1야당 대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저의 심정을 우리 당원 여러분과 지지자,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해 주실 것"이라면서 "제가 하지 못하는 부분에 해당하는 만큼 그 이상의 역할을 해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폴더 인사를 했다.

이 대표는 총선 하루 전인 9일도 재판에 출석해야 한다. 이 대표는 "총선 전날만이라도 기일을 변경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특혜라는 말이 나온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충청 공략 韓 "보수 뭉쳐야 할때"… 법원 간 李 "선거 집중못해 억울"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일 충남 아산시 온양온천역 앞 광장에서 김영석(충남 아산시갑) 후보, 전만권(충남 아산시을)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대장동 배임·성남FC 뇌물' 관련 1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