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산업부, 조선 3사와 손잡고 5년간 9조 투입 초격차 확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연구개발 로드맵 상반기내 수립
매년 2000명의 전문 인력 양성
안덕근 "K-조선 경쟁력 강화"
정부가 조선업계와 손잡고 미래 초격차 확보를 위해 9조원을 투자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K-조선 차세대 이니셔티브'를 발족해 미래형 조선산업으로의 대전환 방향을 논의하고 조선분야 수출·현안 전략 등을 점검했다.

K-조선 차세대 이니셔티브는 미래형 조선산업으로의 대전환을 실행하는 최초의 정부-대중소 협력 플랫폼이다.

이번 1차 회의에서는 정부와 조선 3사(HD한국조선해양, 삼성중공업, 한화오션), 조선해양플랜트협회가 'K조선 초격차 경쟁력 확보를 위한 공동대응 협약'을 체결했다. 이 협약을 통해 정부와 조선 3사는 친환경·자율운항선박·디지털 전환 등에 향후 5년간 9조원을 투자해 초격차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또 중장기적 관점에서 차세대 기술을 확보하기 위해 민관이 공동으로 '조선산업 초격차 연구개발(R&D) 로드맵'을 상반기 내 수립한다. 이를 기반으로 세계 최초 2030 액화수소 운반선 개발, 자율운항선박 국제표준 주도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는 인력난에 따른 생산 차질을 방지하기 위해 중장기적으로 인력 수급을 전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특히 '미래혁신 인재 양성센터'를 판교와 거제에 3월 중 개소하고, 구직자 대상 채용연계 교육사업을 생산인력도 적극 확보한다. 이런 방식으로 매년 2000명의 국내 조선분야 전문·생산인력을 양성할 계획이다.

이에 발맞춰 업계도 3사 공동으로 해외조선인력협력센터를 상반기 내 시범 운영한다. 해외 인력을 현지에서 교육 후 도입하는 지속 가능한 해외인력 도입체계를 확보한다는 취지다.

안덕근 산업부 장관은 "국내 조선산업이 당면한 도전은 개별기업 차원을 넘어, 민관 원팀의 팀플레이로 헤쳐나가야 한다"며 "오늘 발족한 이니셔티브를 정례화하여 K-조선 경쟁력을 강화하고 수출·투자 애로를 지속적으로 해결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산업부, 조선 3사와 손잡고 5년간 9조 투입 초격차 확보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2월 29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 대회의실에서 제49회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주재하고 있다. 2024.2.29 [산업통상자원부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