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살다살다 처음 본다"…5차로 고속도로서 운전자 교체 `경악`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살다살다 처음 본다"…5차로 고속도로서 운전자 교체 `경악`
고속도로 한복판에서 운전자 교체하는 중년 여성들. [보배드림 캡처]

고속도로에서 갑자기 차량을 세운 뒤 운전자가 교체되는 아찔한 상황이 포착됐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조만간 큰 사고 칠 아줌마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편도 5차로 고속도로를 배경으로 한 차량 블랙박스 게시물이다.

이 영상을 보면, 고속도로 2차로에서 검은색 승용차가 비상등을 켜고 정차해있었다. 블랙박스 영상을 찍은 바로 뒷 차량도 급하게 정차한 듯 앞 차량에 바짝 붙어있다. 멈춰선 차에선 운전석과 조수석 문이 동시에 열렸고 두 명의 중년 여성이 내렸다. 이들은 뒷 차량에게 양해를 구하는 모습도 없이 태연하게 서로의 자리를 바꿔 다시 차에 올랐다. 이 차량이 정차한 동안 양옆 차로에는 다른 차량들이 쌩쌩 달리고 있었다.

이를 본 네티즌은 "살다 살다 이런 선수 교체는 처음 본다" "갓길이나 휴게소에서 바꾸지 저게 무슨 짓이냐" "저 아줌마들은 저게 얼마나 위험한 건지 모르는 것 같다" "비상 깜빡이 켜면 모든 게 다 용인되는 줄 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도로교통법 제64조에 따르면 자동차의 운전자는 고속도로 등에서 차를 정차하거나 주차해서는 안 된다. 다만 차 고장 또는 공무원의 공무수행 등 일부 규정된 상황에서는 예외적으로 허용된다.

김광태기자 ktkim@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