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애플, 중국서 `눈물의 세일`…"아이폰15 24만원 싸게 드려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애플, 중국서 `눈물의 세일`…"아이폰15 24만원 싸게 드려요"
애플 아이폰15. 사진=애플

중국에서 화웨이의 약진이란 강력한 악재를 맞은 애플이 현지에서 눈물의 가격인하에 나섰다.

블룸버그통신은 애플이 수요 둔화에 대응해 중국에서 아이폰15 판매가격을 최대 1300위안(약 24만원) 인하했다고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재 알리바바그룹 온라인 쇼핑몰 티몰에서는 아이폰 15 프로 맥스가 정상가보다 24만원 정도 할인된 가격에 팔리고 있다. 작년 같은 기간의 약 16만원보다 할인 액이 더 커졌다. 또 다른 온라인 쇼핑몰 징둥닷컴에서도 비슷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다만 애플의 온라인 스토어에서는 원래 가격(약 185만∼260만원)에 판매되고 있다.

애플은 판매 부진이 계속되자 춘제(春節·중국의 설) 전에도 이례적으로 가격을 내린 바 있다. 당시 할인은 10만원이 안 됐다.

작년 9월 판매를 시작한 아이폰 15는 이전 제품들에 비해 반응이 신통치 않은 상황이다. 중국 경제 부진도 있지만 경쟁사인 화웨이가 내놓은 스마트폰이 중국인들의 애국 소비로 이어지면서 아이폰 수요가 줄어든 영향이다.

시장분석업체 IDC의 윌 웡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중국의 디플레이션(경기 침체 속 물가 하락) 흐름에 발맞추면서 아이폰 수요를 늘리기 위한 노력을 벌이고 있다"고 했다.

IDC는 지난 1월 애플 매출이 작년 같은 달보다 약 10% 감소하고 화웨이는 세 자릿수 성장을 했을 것으로 추산했다. 애플의 작년 4분기 중국 내 매출은 208억달러(약 28조원)로, 전년 4분기보다 13% 줄었다. 시장 예상치인 235억달러보다도 훨씬 낮았다.

중국은 애플 전체 매출의 20%를 차지하고 있는 매우 중요한 시장이다. 애플은 작년 4분기에 지역별 판매량 증가율이 미국 2%, 유럽 10%, 일본 15% 등에 달했지만 중국에서 -13%의 역성장을 기록하며 어려움을 겪었다. 중국 제조사인 화웨이 외에도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이 신제품을 내놓으면서 아이폰의 입지가 갈수록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김나인기자 silkni@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