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조선후기 천문기기 `혼천의`, 170년 만에 되살아 왔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천문연, '남병철 혼천의' 복원 성공
세 종류 혼천의 기능을 합친 다기능
조선후기 천문기기 `혼천의`, 170년 만에 되살아 왔다
한국천문연구원이 170년 만에 복원에 성공한 '남병철 혼천의' 모습. 지름은 90㎝, 전체 높이는 100.5㎝에 달한다.

천문연 제공

문헌으로만 전해졌던 조선후기 '혼천의'가 170년 만에 복원됐다. 혼천의는 지구, 태양, 달 등 여러 천체의 움직임을 재현하고, 그 위치를 측정하는 천체관측기기다.

한국천문연구원은 조선 후기 천문학자인 남병철의 '혼천의' 복원 모델 제작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현대천문학으로 넘어오기 이전까지 표준이 된 천체관측기구로 쓰였다.

남병철 혼천의는 개별 기능으로 활용되던 기존 혼천의를 보완하고 관측에 편리하도록 개량한 천문기기로, 천문학자 남병철(1817∼1863)이 집필한 '의기집설'의 혼천의 편에 기록돼 있다.

남병철 혼천의는 장소를 옮겨가며 천체를 관측할 수 있도록 관측의 기준이 되는 북극 고도를 조정하는 기능을 갖췄다. 이에 반해 기존 혼천의는 북극 고도를 관측지에 맞게 한번 설치하면 더 이상 변경할 수 없다.


또한 가장 안쪽 고리(사유권)의 회전축을 두 번째 안쪽 고리(재극권)에 있는 세 종류의 축인 적극축, 황극축, 천정축을 연결해 상황에 맞는 천체 관측이 가능하도록 기능을 확장해 방위 측정뿐 아니라, 적경과 적위 등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다시 말해, 기존 세 종류의 혼천의를 하나로 합쳐 놓은 것이 남병철 혼천의라고 할 수 있다.
연구팀은 과학기술 관점에서 '의기집설' 내용을 다시 번역해 기초 설계를 진행했으며, 관련 기관과 협업해 남병철 혼천의 모델을 재현하는 데 성공했다. 남병철 혼천의는 하반기 국립과천과학관에서 특별 전시될 예정이다.

김상혁 천문연 책임연구원은 "과거의 천문기기를 복원해 당시의 천문관측 수준을 이해하며 천문기록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다"며 "우리 선조의 우수한 과학문화재를 되살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조선후기 천문기기 `혼천의`, 170년 만에 되살아 왔다
남병철 혼천의는 기존 세 종류의 혼천의를 하나로 합쳐 다양한 천체정보를 제공한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