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KT-나스미디어 "다가올 쿠키리스 시대, AI로 광고 추천"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 하반기 출시 예정
KT-나스미디어 "다가올 쿠키리스 시대, AI로 광고 추천"
최명수 나스미디어 책임매니저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에서 기술을 소개하고 있다. KT 제공

KT와 나스미디어는 쿠키리스 시대를 앞두고 성별, 나이, 사는 지역 등 개인정보 없이도 맞춤형 광고를 제공할 수 있는 광고 추천 솔루션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MWC(모바일월드콩그레스) 2024에서 선보였다.

올해 9월부터 구글이 3자 쿠키 제공을 중단하면서 온라인 몰 등이 아닌 일반 사이트 등에서 쿠키 없이 사용자에게 광고를 전달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해졌다. 구글이 실시한 A/B 테스트(2가지 이상의 안 중 최적안을 결정하기 위해 시행하는 선호도 조사) 결과에 따르면 쿠키 기반의 기존 타겟팅 방식을 사용할 수 없게 되면 광고 매출이 평균 52%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가운데 나스미디어는 KT의 LLM(거대언어모델)을 활용해 뉴스 문맥을 읽고 이해하고 방문자에 최적의 상품 광고를 추천하는 AI 기반 광고 추천 솔루션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를 하반기 선보일 예정이다.

이 솔루션의 차별점은 대용량의 한국어를 학습한 KT LLM을 사용, 문맥을 분석해서 단어의 중의적 의미까지 정확하게 이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생성형 AI 기술로 상품의 용도에 대한 설명을 생성하여 뉴스의 상황 정보에 맞는 광고를 정교하게 추천할 수도 있다.

별도 학습 데이터가 불필요하며 광고 상품군이 변경돼도 모델을 수정하지 않아도 돼 광고 플랫폼 유지 보수가 용이하다고 KT는 설명했다.

김호수 나스미디어 AI책임연구원은 "뉴스 맥락 정보와 상품 카테고리 정보만을 학습 데이터로 활용했다"며 "방문객의 성별, 연령 등을 활용하지 않아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다"고 밝혔다.

AI 문맥 맞춤 광고 서비스는 본격화되는 쿠키리스 시대에 자체 AI 기술을 활용해 빠르게 대응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나아가 개인 정보를 보호하면서도 광고주가 원하는 잠재고객을 확보할 수 있어 광고주와 사용자 모두를 만족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쿠키리스 시대에서 문맥 타겟팅 광고 시장은 2027년까지 250조원으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며 구글이 쿠키 제공을 중단하는 9월 이후부터 광고주들의 관심사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최명수 나스미디어 책임매니저는 "국내 D사는 2022년 매출 220억, 2025년 500억으로 추산된다"며 "국내 시장 플레이어는 4~5곳이고 AI 기반이라고 하나 KT의 AI 기술을 따라오진 못한다"고 경쟁력이 충분하다고 했다.

나스미디어는 태국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에 진출한다. 최명수 책임매니저는 "KT가 태국의 자스민 그룹과 협업하는 부분이 있고 나스미디어의 현지 법인이 있어 태국어로도 한국에서 선보이는 것과 같은 수준으로 시장에 진출한다"고 말하며 후순위 지역은 아직 미정이라고 밝혔다.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