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WC` 행사장 찾은 `최태원 SK 회장`의 폰은?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MWC` 행사장 찾은 `최태원 SK 회장`의 폰은?
세계 최대 이동통신 전시회이자 '모바일 올림픽'으로 불리는 'MWC 2024'가 26일(현지시간) 오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일정으로 개막했다. 이날 최태원(가운데) SK그룹 회장과 노태문(오른쪽)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이 삼성전자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최 회장님, 갤럭시S24 많이 응원해 주세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26일(현지시간) 개막한 'MWC(모바일 월드 콩그레스) 2024'에서 삼성전자 부스를 찾은 최태원 SK그룹 회장에게 삼성 부스 관계자가 한 말이다.

그러자 최 회장은 "이미 갤S24 쓰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최 회장은 이날 개막식에서 유영상 SK텔레콤 사장,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과 함께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고 삼성의 전시 내용에 대해 설명을 들었다. 최 회장이 MWC 현장을 찾은 것은 지난해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최 회장은 특히 갤럭시S24를 포함한 삼성 제품에 탑재된 AI 기능과, 삼성이 이번에 처음 공개한 '갤럭시 링'에 대해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5분부터 25분가량 삼성전자 부스를 둘러보며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4' 시리즈와 '갤럭시 북4' 시리즈, 웨어러블 제품 '갤럭시 링', '삼성 헬스' 등을 직접 체험해 봤다. 최 회장은 갤럭시 링을 보며 "특별히 링(반지) 형태로 디자인한 이유가 있냐"고 노 사장에게 물었다. 이에 노 사장은 "항상 부담없이 찰 수 있고 장시간 찰 수 있다. 5~6일 충전없이 사용할 수 있고 늘 몸에 차고 있어 중요한 헬스 정보를 놓치지 않고 파악할 수 있다"고 답했다. 최 회장은 전화가 가능한지, 생체 정보를 어떻게 수집하는지도 물었다. 노 사장은 "현재 센서만 달려있어 스마트폰으로 생체 정보를 넘겨줄 수 있다"고 말했다.

갤럭시 AI를 시연하면서 "여기 신기능도 그렇고 통번역 기능은 다 온디바이스 AI 엔진을 써서 온디바이스로 구현했다"는 노 사장의 설명에 최 회장은 용량이 어느 정도 들어가는지를 물었다. "랭기지 팩이 대략 300~400MB"라는 노 사장의 설명에 몇 개 언어를 지원하는지도 물었다. 노 사장은 "출시될 때는 13개 언어를 지원하고, 계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설명을 들은 최 회장은 "뭔가 논의를 조금 더 드릴 부분이 있으니 따로 한 번 보자"고 제안했다. 노 사장과 두 사람은 다음달 중 다시 보자고 약속을 잡았다. 최 회장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AI 시대에 훨씬 더 많은 일을 할 수 있는, 많은 고객을 잘 확보하고 서비스해 줄 수 있는 기업으로 거듭나려 한다. 거의 모든 회사들이 AI에 관계된 것들을 하고 있다"고 했다.

올해 SKT 40주년을 맞은 소감과, 앞으로 어떤 기업으로 남았으면 좋겠느냐는 질문에는 "앞으로도 계속 선도적으로 기술과 고객을 잘 리딩하는 기업으로 남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글·사진/바르셀로나(스페인)=김영욱기자 wook95@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