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이미 환자곁 떠난 의사…의협, `자식 못떠나 매맞는 아내` 황당한 비유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의협 비대위 브리핑서 "의사들, 환자 못 떠난다는 건 정부의 오만"
"집단행동 한 적 없어...자유의지로 자신의 미래 포기한 것"
이미 환자곁 떠난 의사…의협, `자식 못떠나 매맞는 아내` 황당한 비유
주수호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 언론홍보위원장이 22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법정최고형 발언"을 다룬 기사를 소개하며 해명과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이에 대해 보건복지부는 "대통령께서는 이와 같은 말씀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연합뉴스]

"매 맞는 아내가 자식 때문에 가출 못 할 거라고, 자식을 볼모로 폭력 행사하는 남편과 무엇이 다른가."

대한의사협회(협회)가 의사를 '매 맞는 아내'로, 환자를 '자식'으로, 정부를 '폭력적 남편'으로 묘사해가며 정부를 비판했다.

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22일 가진 정례 브리핑에서 "환자를 볼모로 삼는 건 의사가 아니라, 정부"라고 주장하며 이같은 비유를 사용했다.

주수호 비대위 언론홍보위원장은 "페이스북에 올라온 글을 보고 많은 의사가 자기 마음이라면서 나에게 보내왔다"면서 "아무리 몰아붙여도 의사들은 환자 곁을 떠날 수 없을 것이라는 정부의 오만이 이 사태를 만든 거라고 확신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만3000명 전공의 가운데 이미 8000명 넘게 병원을 이탈해 '의료대란'이 벌어진 상황에서 "가출 못 할 아내"라는 비유를 인용한 게 과연 적절하냐는 지적이 나온다.

주 위원장은 또 정부의 의대 정원 2000명 확대 방침은 근거가 없으며, 증원 규모를 두고 의협과 수차례 논의했다는 정부의 설명은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주 위원장은 "필수의료과 전문의 숫자는 절대 적지 않다"며 "이들이 포기하는 것은 법적 문제(부담), 고된 노동에도 불구하고 수가를 적정하게 받지 못하는 것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공의 사직과 의대생 동맹휴학을 두고는 "집단행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포퓰리즘 정책에 실망해 자유 의지로 자신의 미래를 포기한 것이 어떻게 집단행동이 되고 불법행위가 될 수 있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최근 MBC '100분토론'에서 나온 김윤 서울대 교수의 "35살 무렵 전문의가 받는 연봉이 3억, 4억원"이라는 발언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주 위원장은 "이 발언에 대해서는 문제 삼기 위해 법적 검토 중이다. 35세면 전문의 갓 된 나이인데, 연봉이 4억원이라는 건 팩트(사실)가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교수는 2017년에 '의사 부족 논쟁, 지루하고 소모적'이라고 인터뷰했는데, 우리 의사들이 전적으로 동의하는 주장이다. 인제 와서 증원 필요하다고 하는데 무슨 심경 변화가 있는 것인가"라고 꼬집었다.

주 위원장은 비상 대책기구를 만들어 의협과 협의하겠다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제안에는 "의대 정원은 정책적 판단 문제이기 때문에 정치 이슈화하면 안 된다"고 했ㄷ다.

그러면서 "왜 온갖 비난을 무릅쓰고 전문의들이 병원 떠날 수밖에 없는지를 진솔하게 듣겠다면 응하겠다"고 말했다. 박양수기자 yspark@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