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삼성전자 OLED TV 美 포브스도 반했다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유력지 포브스가 삼성전자의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최고의 TV'로 꼽았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포브스는 최근 삼성 OLED S95C를 "자체 발광 픽셀로 더욱 생생한 색감이 더해져 게이머들에게는 최고의 TV"라고 평가했다. 포브스는 선명한 화질, 밝기, 게임·영화에 적합한 144㎐의 주사율 등을 강조하며 S95C를 '최고의 TV'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QD-OLED를 탑재해 일반 OLED보다 더 밝아 생동감 있는 이미지를 보여줄 뿐 아니라 삼성 타이젠 OS(운영체제)를 통해 확장된 콘텐츠를 이용하기에 최고의 스마트 TV"라고 치켜세웠다. 이와 함께 네오(Neo) QLED 8K 제품인 QN900C도 "8K 콘텐츠를 시청하기에 좋은 TV"라면서 '최고의 8K TV'로 선정했다.

포브스는 QN900C를 놓고는 "업스케일링 알고리즘을 이용해 낮은 화질의 콘텐츠를 초고화질로 감상할 수 있도록 보완해 줄 뿐 아니라 높은 밝기와 명암비를 통해 몰입감 있는 시네마 경험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이어 "미래에도 경쟁력 있는 TV를 집에 마련하고 싶다면 QN900C가 적합하다"며 "이 제품으로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오는 대자연을 생생하게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QN900C의 게임 모드에 관해서는 "입력 지연 현상을 줄여주며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를 통해 게임이 끊기는 현상이 생기지 않도록 도와준다"고 했다.


앞서 삼성 OLED TV는 미국프로풋볼(NFL) 결승전인 슈퍼볼 시청을 위한 최고의 TV에도 이름을 올린 바 있다. 미국 유력 소비자 매체 컨슈머리포트는 "슈퍼볼을 시청하기 위해서는 밝기와 명암비, 색상, 선명도를 최적으로 설정해야 한다"면서 삼성 OLED TV S90C와 네오 QLED 4K TV QN90C를 '슈퍼볼을 보기 위한 최고의 TV' 1위, 4위로 각각 선정했다.컨슈머리포트는 S90C에 대해 "우수한 화질을 가진 제품"이라면서 "풋불 경기를 보기에 이 제품보다 더 좋은 선택지는 없다"고 호평했다.
북미의 대표적인 IT 리뷰 매체 알팅스도 "시야각이 넓어서 친구들과 큰 경기를 볼 때 자리싸움할 필요가 없다"며 S90C를 '슈퍼볼 시청에 최고인 TV'로 꼽았다. 알팅스는 "매우 빠른 응답속도로 스포츠 선수들의 빠른 움직임에도 잔상이 남지 않고 선명하게 볼 수 있다"며 "스포츠 채널을 쉽게 찾을 수 있고 케이블이 없더라도 스트리밍 앱 시청에 원활한 타이젠 OS가 있다"고 했다. 윤선영기자 sunnyday72@dt.co.kr



삼성전자 OLED TV 美 포브스도 반했다
삼성 OLED TV. 삼성전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