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카카오클라우드, CPU 크레딧 적립해 순간 확장하는 `버스터블` 기능 선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카카오클라우드, CPU 크레딧 적립해 순간 확장하는 `버스터블` 기능 선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클라우드상의 CPU 기본 성능을 초과해 순간적으로 높은 성능을 발휘할 수 있는 '버스터블 기능'을 선보였다고 밝혔다.

버스터블(Burstable)은 '폭발하다'와 '가능하다'라는 의미를 가진 합성어로, 클라우드에서는 일시적으로 기준점을 초과해 '폭발적'으로 확장할 수 있는 성능을 의미한다. 기존에는 글로벌 클라우드 기업들만 이와 유사한 기능을 제공했으며, 일시적인 성능 확장이 필요한 사용자 요구사항을 충족하면서 비용 최적화도 지원하기 위해 국내 사업자 중 처음으로 선보인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일반적인 워크로드는 대부분 평상시 낮은 CPU 사용률을 보이지만, 일시적으로 높은 CPU 사용률이 필요한 경우도 발생한다. 이에 맞춰 인스턴스를 선택하면 리소스를 낭비할 뿐 아니라 실제 사용한 것보다 비용이 늘어난다. 이에 카카오클라우드는 버스터블 기능에 'CPU 크레딧'을 도입했다. 기준 사용률 이하인 구간에서 CPU 크레딧을 적립, 향후 일시적으로 높은 사용률이 필요한 경우 이를 활용해 추가비용을 지불하지 않고 운영할 수 있는 방식이다.

이번에 선보이는 버스터블 기능은 카카오클라우드의 클라우드 컴퓨팅 서비스 BCS(Beyond Compute Service(이하 BCS)의 t인스턴스에서 작동한다. 회사에 따르면 t인스턴스는 할인정책에 따라 동등한 사양의 해외 클라우드 상품 대비 최대 60% 수준의 가격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전체 CPU 사용률은 낮지만 특정 구간에서 강력한 성능이 필요한 경우에 적합하다. 주로 사용량이 적지만 변동성이 큰 워크로드, 특정 시간에만 높은 성능이 필요한 개발 및 테스트 환경, 주기적으로 실행되는 배치 작업 또는 백그라운드 처리 작업 등이 포함된다.

또한 카카오클라우드는 기업 및 기관이 버스터블 기능을 더욱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CPU 크레딧 모니터링을 제공, 이를 통해 워크로드의 CPU 사용 패턴을 분석해 균형 잡힌 클라우드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어형 카카오엔터프라이즈 기술부문장은 "이번에 출시한 버스터블 기능을 통해 카카오클라우드 사용자는 CPU가 활성화되지 않는 시간동안 불필요한 비용을 지출하지 않고 사용량이 높은 피크 시간대에 일시적으로 높은 성능을 보장받을 수 있다"며 "카카오클라우드 사용자의 눈높이에서 성능 및 비용 최적화를 지원하며 국내를 넘어 해외 클라우드와 지속 경쟁해 국내 클라우드 기술력을 한층 발전시키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