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反유대주의 발언 논란 美명문대 유펜 총장 사임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미국 명문 대학의 하나로 꼽히는펜실베이니아대(유펜)의 엘리자베스 매길 총장이 9일(현지시간) 결국 사임했다. 최근 미 의회에서 대학내 '반유대주의'와 관련한 발언이 문제가 됐다.

AP 통신에 따르면 미국 동부 명문대학군인 아이비리그 일원인 유펜은 9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매길 총장의 사임을 발표하면서 그가 학교의 '케리 로스쿨' 종신교수 직은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길 총장은 지난 5일 하원 교육 노동위원회가 진행한 청문회에서 '유대인을 학살하자'는 일부 학생들의 과격한 주장이 대학의 윤리 규범 위반이 아니냐는 의원의 질문에 즉답을 피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 논란을 불렀다. 특히 매길 총장은 유대인 제노사이드(genocide·소수집단 말살)를 부추기는 것이 유펜 행동 강령에 위배되지 않느냐는 말에 "상황에 따라 결정할 문제"라고 응답했다.

이에 미 하원 교육위는 유펜의 교육 과정 전반에 대한 공식 조사에 착수하기로 결정하면서 파장이 커졌다. 백악관은 물론 정치권도 초당적으로 매길 총장의 발언을 문제삼았다.

스톤릿지 자산운용 창립자인 로스 스티븐스도 "청문회에서 엘리자베스 매길 유펜 총장이 보인 행태에 경악했다"며 "1억 달러(약 1300억 원)에 달하는 기부금을 철회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매길 총장은 급기야 대학 웹사이트에 올린 영상에서 "(유대인 혐오) 발언만으로는 처벌할 수 없다는, 미국 헌법에도 부합하는 우리 대학의 오랜 정책에 집중했던 것"이라고 해명했지만, 결국 소용이 없었다.


한편 매길 총장과 같이 청문회에 출석, 대학내 '유대인 혐오'를 '표현의 자유'라고 말했던 하버드대 클로딘 게이 총장도 사퇴 압박 등 학내·외의 역풍에 무릎을 꿇었다.
게이 총장은 전날 학내 신문을 통해 "유대인 공동체에 대한 폭력과 유대인 학생들에 대한 위협을 요구하는 것은 하버드에서 설 자리가 없으며,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공식 사과했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反유대주의 발언 논란 美명문대 유펜 총장 사임
학내 반유대주의 주장에 모호한 입장을 취하다 결국 9일(현지시간) 사임하겠다고 발표한 엘리자베스 매길 미국 펜실베이니아대학(유펜) 총장이 지난 5일 문제가 됐던 미 하원 교육노동위원회 청문회 도중 곤혹스러운 질문에 난감한 표정을 짓고 있다./AP 자료사진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