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암컷들이 설쳐” 최강욱 ‘망언’ 후폭풍…김정화 “웬 암컷 타령? 천박한 발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김정화 前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상임자문위원, ‘막말 논란’ 최강욱 전 의원 맹비판
“합리와 이성의 언어가 거세된, 정상 범주 벗어난 상식 밖의 발언”
“어쩌다 이 지경까지 되었나…짤짤이 추문(醜聞)으로 부족했던 것인가”
박지현 前 민주당 비대위원장, 崔 전 의원을 ‘최강욱씨’라 거론하며 맹폭
“‘딸딸이’ 발언으로도 모자라 ‘암컷이 설쳐’까지…우리당 국회의원이었던 최강욱씨를 이제는 떠나보낼 시간”
“암컷들이 설쳐” 최강욱 ‘망언’ 후폭풍…김정화 “웬 암컷 타령? 천박한 발상”
(왼쪽부터) 김정화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획·조정분과 상임자문위원,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디지털타임스 DB, 연합뉴스>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같은 당 민형배 의원의 북 콘서트에서 "암컷이 설친다"는 취지의 망언을 쏟아내 정치권이 시끌하다.

김정화 전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이하 인수위) 기획·조정분과 상임자문위원(전 민생당 대표)은 최강욱 전 의원을 겨냥해 "웬 암컷 타령인가"라며 "합리와 이성의 언어가 거세된 정상 범주를 벗어난 상식 밖의 발언"이라고 직격탄을 날렸다.

김정화 전 인수위 상임자문위원은 22일 '수성(獸性)을 갖춰서야 되겠는가'라는 제하의 논평을 내고 "어쩌다 이 지경까지 되었나. 짤짤이 추문(醜聞)으로 부족했던 것인가"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상임자문위원은 "극한 대결의 정치에도 선이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수컷과 암컷으로 이루어졌고, 수컷이 지배하는 세상이라는 것인가"라고 비판 수위를 끌어올렸다.

이어 "천박한 발상이 아닐 수 없다. 자극적인 언어에 중독된, 최강욱 전 의원. 사람 아닌가"라며 "인성(人性)을 갖춰야지 수성(獸性)을 갖춰서야 되겠는가"라고 쓴소리를 했다.

그러면서 "생각은 '짧고', 말은 '가볍고', 구설수만 '무성한' 수치(羞恥)의 표상인 최 전 의원. 이쯤해서 정치권을 떠나시라"며 "국민의 정신 건강을 위한 최소한의 도리"라고 일침을 날렸다.

끝으로 김 전 상임자문위원은 "덧붙여 한 시절, 민주주의를 선도했던 민주당. 말뿐인 '경고'로 끝낼 일인가"라면서 "옳고 그름에 대한 상식과 가치. '제명'으로 회복하라. 더 큰 괴물들이 깨어나기 전에"라고 민주당을 직격했다.

최 전 의원의 부적절한 언행을 두고 같은 당 내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박지현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떠나야 할 사람을 떠나보낼 시간'이라는 제하의 글을 통해 "여성과 청년을 대변해야할 민주당이, 여성과 청년 비하 논란으로 정신이 없다"며 "정말 부끄러운 일"이라고 최 전 의원을 비판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딸딸이' 발언으로도 모자라 '암컷이 설쳐'까지, 우리당 국회의원이었던 최강욱씨를 이제는 떠나보낼 시간"이라면서 "해만 끼칠 뿐 우리당에 그 어떤 도움도 되지 않는다"고 최 전 의원의 제명을 촉구했다.

이어 "최강욱씨는 진작에 '당원권 정지 6개월' 처분을 받고 불복해 재심 신청을 했지만 1년이 넘도록 재심 결론이 나지 않고 있다"며 "함께 자리하며 웃었던 민형배, 김용민 의원에게도 큰 책임이 있다. 국민 앞에 고개숙여 사과하고 적절한 징계 조치를 받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미 지은 죄가 있는 우리당"이라며 "성범죄, 성차별적 발언에 더욱 엄격해야 한다. 선거가 가까워서만이 아니다. 부당한 인식에 피해 받는 시민과 함께 맞서는 것이 우리 당이 지켜야 할 가치이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암컷들이 설쳐” 최강욱 ‘망언’ 후폭풍…김정화 “웬 암컷 타령? 천박한 발상”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앞서 지난 19일 최 전 의원은 민주당 민형배 의원이 자신의 책 '탈당의 정치'를 펴낸 뒤 광주 과학기술원에서 김용민 의원과 함께 개최한 북 콘서트에 참석해 '설치는 암컷' 등 부적절한 언행을 해 도마 위에 올랐다.

당시 사회를 맡은 박구용 전남대학교 철학과 교수가 '이제 검찰 공화국이 됐다고 봐야죠'라고 하자, 최 전 의원은 "공화국도 아니고 동물의 왕국이 된 것 아닌가"라며 "공화국이란 말은 그런 데다 붙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 교수는 현재 한국 정치를 옛 소련의 공산주의 정권을 비판하는 영국 작가 조지 오웰의 '동물농장'에 비유했다. 이에 최 전 의원은 "동물농장에도 보면 암컷들이 나와서 설치고 이러는 건 잘 없다. 이제 그것을 능가하는 데서"라며 윤석열 정부를 겨냥했다. 그러면서 "제가 암컷을 비하하는 말씀은 아니고, 설치는 암컷을 암컷이라고 부르는 것일 뿐"이라고 했다.

권준영기자 kjykjy@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