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MS의 쿠데타는 성공했다"…대격변 세계 AI 시장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챗GPT 아버지' 샘 올트먼, 해임 직후 MS 전격 합류
AI 산업 주도해온 오픈AI는 공중분해 위기
핵심인력 대거 MS 합류시 AI 산업 '지각변동'
챗GPT 열풍을 일으켰던 오픈AI가 지난 17일(현지시간) 샘 올트먼 최고경영자(CEO)를 전격 해임하면서 인공지능(AI) 산업 판도에 지각변동이 일어나고 있다. 그 중심엔 오픈AI의 최대 투자자인 마이크로소프트(MS)가 있다. MS는 올트먼과 오픈AI의 핵심 인력을 영입하는 '쿠데타'를 통해 업계 최고 자리를 굳히는 반면, 챗GPT로 AI 산업의 일대 혁신을 가져온 오픈AI는 존립을 걱정해야 할 형편에 처했다.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는 20일 MS의 올트먼 영입 발표에 대해 "애널리스트들은 AI의 미래와 별개로 이번 사태의 초기 승리는 MS에 돌아간 것으로 본다"고 보도했다.

업계는 MS가 '챗GPT의 아버지'로 불리는 올트먼은 물론 그를 따르는 수많은 직원을 영입함으로써 오픈AI의 지적 재산과 기술 인력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벤처캐피털 스트럭 캐피털의 경영 파트너 애덤 스트럭은 MS가 오픈AI의 비영리 이사회에 의한 감독 없이 올트먼 등 핵심 인력들과 협력할 수 있게 된 것은 MS에 있어 오픈AI에 대한 투자보다 훨씬 전망이 좋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오픈AI에서는 올트먼 복귀와 이사회 사임을 요구하는 연판장에 서명한 직원이 700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지는 등 올트먼이 MS로 향할 경우 그를 따를 직원이 수백 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프레드 헤브마이어 맥쿼리 수석 애널리스트는 "MS의 사티아 나델라 CEO가 직접 쿠데타를 일으켰다"고 논평했다.

그러면서 "MS는 오픈AI 인력을 받아들임으로써 오픈AI의 가장 발전된 지적 재산 일부를 얻을 뿐만 아니라 오픈AI의 핵심 경쟁력으로서 야심 차고 경험이 풍부한 기술 인재를 효과적으로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댄 이브스 웨드부시 애널리스트는 "올트먼과 함께 많은 과학자와 개발자가 오픈AI에서 MS로 이동할 것"이라며 "AI 시장에서 이미 강력한 MS의 입지가 더욱 강화됐다"고 말했다.

MS가 기업 인수 대신 인력 영입이라는 형식을 취함으로써 독점금지 규제를 회피하는 효과가 있다는 분석도 나왔다. 스트럭은 "올트먼이 이사회에 의해 해고됐기 때문에 독점금지 규제가 절대 발생할 수 없다"며 "MS가 오픈AI의 모든 가치를 사실상 비용 없이 획득함으로써 운전대를 쥐게 됐다"고 말했다.

반면 오픈AI는 이번 사건의 최대 패자가 됐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분석이다. 오픈AI는 세계 AI 시장을 선도하는 챗GPT와 최고의 인재들을 대거 확보한 업계 최고의 유망 기업이었다. 그러나 올트먼과 그레그 브록먼 등 회사를 이끌던 이들이 한꺼번에 사라진 뒤 직원들의 사기는 땅에 떨어지는 등 대혼돈 상태라고 NYT는 전했다.

신임 경영진은 AI 개발 속도를 늦출 뜻을 밝혔고, MS에서는 올트먼이 새로 이끌 '미니 오픈AI'가 생길 예정이지만 여전히 오픈AI는 AI 개발을 위한 컴퓨팅 역량에서 MS에 대한 의존도가 절대적이다.

새라 크렙스 미국 코넬대 기술정책연구소장은 "오픈AI는 기술 분야 최대 기업과 경쟁할 수 있는 조직으로 절대 회복할 수 없을 것"이라며 "과거 자신의 그림자로 끝나게 될 듯하다"고 말했다.

올트먼의 비전과 챗GPT의 성공을 믿었던 오픈AI 투자자들도 이제는 한 치 앞을 알 수 없게 된 회사의 미래를 걱정해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


이번 사건이 AI를 둘러싼 철학적 갈등이 표면화한 사건이라는 관측도 주목된다.
올트먼 해임을 주도한 일리야 수츠케버 수석 과학자는 AI에 의한 인류 파멸 우려를 제기하는 '효과적 이타주의자' 그룹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수츠케버에 동조한 이사회 멤버 2명인 타샤 맥컬리와 헬렌 토너 역시 이 그룹과 연관된 것으로 전해졌다.

'효과적 이타주의자' 등 AI 파멸론자들은 꾸준히 AI 산업에 대한 영향력을 확대한 끝에 세계 최고 AI 기업의 CEO를 끌어내리는 '소기의 성과'를 달성했다.

NYT는 "오픈AI가 이번 올트먼 해임으로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더라도 이사회는 자신들의 관점에서 성공한 것"이라며 "그들은 올트먼이 잠재적으로 유해한 AI 시스템 구축을 위해 너무 빨리 움직인다고 걱정했고 그를 멈춰 세웠다. 그 결정이 회사를 희생시키더라도 그들에게 이는 대의를 위한 승리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사태로 MS의 입지가 확고해진 것은 분명하지만 당장 AI 산업 전반의 재편이 일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있다.

업계에서는 구글, 앤쓰로픽, 메타 등 경쟁 기업들이 이번 사태로 오픈AI 인력을 일부 흡수하거나, MS가 회사를 재편하고 정비하는 기간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뎁 라지 모질라 연구원은 "MS는 조직 적응과 역량 강화를 위해 최소 6개월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현철기자 hckang@dt.co.kr





"`MS의 쿠데타는 성공했다"…대격변 세계 AI 시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