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오세훈, 원전예산 삭감 野 직격...“에너지마저 정치화”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오세훈 서울시장은 21일 혁신형 소형 모듈 원자로(i-SMR) 관련 예산을 삭감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에너지마저 정치화한다"고 개탄했다.

그동안 정치적 발언을 자제해온 오 시장이 민주당의 예산 칼질에 입을 연 것이다.

오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망가진 원전 생태계를 다시 되살려 한국의 에너지 정책을 본궤도에 올려놓으려는 현 정부의 구상을 민주당이 완전히 뒤집었다"면서 "민주당 정권이 벌인 대형사고 때문에 다리가 부러져 이제 간신히 목발을 짚고 다시 서려는데 목발마저 부러뜨리려는 것이냐"고 따졌다.

민주당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에서 윤석열 정부의 원전 생태계 조성 관련 예산 1820억원을 전액 삭감하고, 원전 관련 R&D 예산도 약 200억 가량 깎았다.

오 시장은 "국가의 힘은 에너지에서 나온다. 20세기 내내 석유를 둘러싸고 강대국 간에 그토록 치열한 다툼이 벌어졌던 것만 봐도 알 수 있다"면서 "'원전은 보수', '탈원전은 진보'라는 잣대로 에너지마저 정치화 할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세계의 주요 강대국들은 SMR과 인공태양을 만드는 핵융합발전 기술 개발을 위해 사력을 다하고 있다"며 "SMR에서는 미국·중국·러시아·영국이 상용화에 성공했거나 건설계획을 확정하는 단계이지만, 아직 우리는 구체적 상용화 계획도 없다"고 짚었다. 아울러 "핵융합발전은 한국에서 한국형핵융합연구로인 K스타를 만들어 선진국 수준의 연구성과를 보여주고 있지만, 미국과 영국 등에서는 민관 협력이나 민간 독자 개발까지 진행되고 있다. 국가와 민·관 구분을 넘어 모두가 미래 에너지 개발에 매진하고 있는데, 야당은 에너지마저도 진영의 틀에 넣고 발전을 가로막고 있다"고 민주당을 겨냥했다.

오 시장은 "야당도 미래를 준비함에 있어서는 대승적으로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미경기자 the13ook@dt.co.kr





오세훈, 원전예산 삭감 野 직격...“에너지마저 정치화”
오세훈 서울시장이 1일 오후 중구 서울특별시의회에서 열린 제 321회 정례회 1차 본회의에서 시정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