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한일전에 또 `욱일기`…서경덕, "침략 역사 부정하는 것" 비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지난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한국과 일본 예선전에서 욱일기가 등장한 것과 관련해 "침략 전쟁의 역사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서 교수는 19일 본인의 SNS에서 "일본 팬이 욱일기를 들고 응원을 펼쳐 논란이 되고 있다"며 APBC 측에 항의 메일을 보냈다고 밝혔다.

그는 메일에서 "욱일기는 과거 일본이 아시아 각국을 침략할 때 전면에 내세운 깃발로 군국주의와 제국주의를 상징한다"며 "욱일기 응원은 아시아인들에게는 전쟁의 공포를 상기하는 행위이자 파시즘의 상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를 인정한 국제축구연맹(FIFA)은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일본 측 응원단의 욱일기 응원을 즉각 제지했다"며 "APBC도 욱일기 응원을 즉각 금지하고, 다시는 이런 행위가 벌어지지 않도록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 교수는 "지난 3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일전에서도 욱일기 응원이 등장해 큰 논란이 됐었다"며 "국제 스포츠 대회에서 욱일기 응원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류중일 감독이 이끄는 APBC 한국 대표팀은 17일 일본과의 예선 경기에서 1-2로 패했으나, 18일 대만을 상대로는 6-1로 완승을 거둬 결승에 진출했다. 19일 도쿄돔에서 일본과 결승을 치를 예정이다.전혜인기자 hye@dt.co.kr

한일전에 또 `욱일기`…서경덕, "침략 역사 부정하는 것" 비판
APBC 한일전에서 등장한 욱일기. 서경덕 교수 SNS 캡처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