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김민재,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한국선수로 두번째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아시아 최고의 수비수 김민재(26·바이에른 뮌헨)가 아시아축구연맹(AFC) 연간 시상식에서 처음으로 '올해의 국제선수상'을 받았다.

김민재는 1일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내셔널 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2022 AFC 연간 시상식'에서 올해의 국제선수상 주인공으로 발표됐다. 후보에 오른 메흐디 타레미(이란, 포르투), 미토마 카오루(일본, 브라이튼)를 모두 제쳤다.

국제선수상은 자국 리그를 떠나 해외 무대에서 뛰는 AFC 가맹국 선수 중 빼어난 기량을 발휘한 이에게 주는 상으로, 김민재는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이 상을 받았다. 이전까진 손흥민(토트넘)만 총 3번(2015년·2017년·2019년) 수상한 바 있다.

김민재는 페네르바체(튀르키예)에서 맹활약하다가 2022~2023시즌 나폴리(이탈리아)로 옮겨 팀이 33년 만에 세리에A 우승을 차지하고 사상 처음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에 진입하는 데 핵심 역할을 했다. 이후 바이에른 뮌헨으로 이적, 곧장 주전 센터백으로 자리잡았다.

김민재는 전날 열린 세계 축구 최고 권위의 시상식 발롱도르에선 아시아 수비수로는 처음으로 후보에 이름을 올려 투표에서 22위에 오르기도 했다. 22위는 지난해 손흥민의 11위에 이은 아시아 선수 역대 공동 2위에 해당한다.박한나기자 park27@dt.co.kr

김민재, 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수상…한국선수로 두번째
김민재. 연합뉴스.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