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ESG 공시제도, 어떻게 개편되나"...환경부, 오늘 공청회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29일 환경정보공개 제도 개편을 앞두고 민간과 소통하는 자리를 갖는다고 밝혔다.

두 기관은 30일 오후 서울 중구 로얄호텔에서 '환경정보공개 제도 개편안'을 주제로 공청회를 개최한다.

이번 개편안은 최근 국제회계기준(IFRS)재단의 기후공시 최종안 발표 등 국제사회의 환경·사회·투명 경영(ESG) 공시 도입이 본격화함에 따라 기업의 환경정보 측정·관리 역량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제도 개편안의 주요 내용은 △제조·공공행정 등 6개에서 산업공통·산업기반(공공행정) 2개로 유형분류의 단순화 △사업장 단위에서 법인 단위로의 공개단위 전환 △온실가스배출량, 재생에너지 사용량 등 공개항목 및 공개시점 조정(12월말 → 8월말) 등이다.

이번 공청회는 개편안에 대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발표 후, 산업계, 시민사회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토론 순으로 진행된다. 공청회에는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환경정보공개시스템 누리집을 통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제시할 수 있다.

환경부와 환경산업기술원은 공청회를 통한 의견수렴을 거쳐 연내 최종 개편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업의 정보공개 부담을 완화하도록 개편안과 연계된 지원사업을 추진하고 국내 ESG 공시제도 도입을 준비하는 관계 부처와도 협의를 지속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공청회 참석자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기업의 부담은 완화하고 녹색경영을 위한 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ESG 공시제도, 어떻게 개편되나"...환경부, 오늘 공청회
정석준기자 mp1256@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