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코빗, 신한카드·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NFT 활용 기부 캠페인 진행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코빗, 신한카드·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NFT 활용 기부 캠페인 진행
가상자산거래소 코빗이 신한카드, 재단법인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와 함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부증서 NFT(대체불가능토큰) 캠페인을 펼친다고 21일 밝혔다.

3사가 힘을 합친 이번 기부 캠페인은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가 캄보디아 당까오 지역 취약계층 및 청년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적 자립을 위해 진행하고 있는 '캄보디아 오토릭샤(삼륜 형태의 대중교통 수단) 운송협동조합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오는 12월 18일까지 진행될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려면 신한카드의 신한플레이(pLay) 앱 내 기부 메뉴인 '아름인'에서 오토릭샤 기부증서 NFT 캠페인을 선택, 신한카드 포인트나 카드 결제로 기부 완료 후 별도 팝업 창을 통해 NFT를 신청하면 된다.

코빗은 오는 12월 중 NFT를 에어드롭할 계획이며 기부증서 NFT는 코빗의 NFT 마켓플레이스와 신한pLay 앱의 '마이 NFT' 서비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이번 캠페인에서는 NFT를 다양하게 활용했다. 우선 지난 11일 3사가 체결한 업무협약(MOU)은 협약서에 서명하는 대신 3사가 공유하는 기부 캠페인 MOU 제휴 증서 NFT로 이를 갈음했다.

NFT의 일러스트 이미지는 어린이 관련 동화책과 교재, 캐릭터 등을 작업하는 박혜근 작가의 재능기부로 캄보디아 청년들이 행복하게 오토릭샤를 운행하는 모습을 담아내 의미를 더했다.

유태현 신한카드 플랫폼비즈그룹장은 "신한카드와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 코빗의 3사가 진행하는 오토릭샤 기부 캠페인으로 캄보디아 청년들의 올바른 자립과 성장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신한카드는 블록체인 기반의 올바른 기부문화 조성을 위해 지속해서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코빗은 신한카드와의 ESG 관련 협력을 이어가면서 이번에 사회적경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글로벌 NGO인 굿네이버스 글로벌 임팩트의 기부 캠페인에도 함께할 수 있게 돼 뜻깊다"며 "코빗은 앞으로도 NFT를 활용한 기부 문화 조성에 이바지함으로써 우리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ESG 경영을 실천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코빗은 지난 4월 신진 미술 작가와 갤러리를 후원하는 신한카드의 문화예술 ESG 활동인 '더 프리뷰 성수 with 신한카드'에 참여해 디지털 포스터 형태의 NFT를 발행하며 신한카드와 협업한 바 있다.

신하연기자 summer@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