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국산 밤꿀`에 이런 효능이?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항바이러스 특성 덕분에 독감 예방 효과 있어
한의학연, 밤꿀 선천면역증진 동물실험 규명
바이러스 단백질 발현과 염증 반응 억제 관찰
한국한의학연구원은 최장기 박사 연구팀이 국산 밤꿀의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했다고 20일 밝혔다.

밤꿀은 아까시꿀 생산 이후 6월 중순 생산되는 벌꿀이다. 맛과 향이 강하지만 아미노산과 무기질, 비타민 등 다양한 영양성분을 포함해 면역력 강화, 천식, 기관지 염증 완화 등에 효과가 있다.

또 항균 작용과 피로회복, 콜레스테롤 저하, 항암효과, 빈혈 예방 등 다양한 생리활성 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면역세포를 이용한 실험에서 밤꿀이 인플루엔자A 바이러스(독감 바이러스의 일종으로 사람에게 흔히 생기는 유형)의 감염을 62%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생쥐모델을 통한 동물실험에서도 국산 밤꿀을 투여했을 때 바이러스 감염에 의한 체중 감소 후 17.3%가 회복하고, 생존율은 60% 증가했다.

이어 생쥐의 비장(면역세포 생성 조직)에서 NK(자연살해)세포(체내 선천면역을 대표하는 면역세포) 활성을 측정한 결과, 밤꿀을 섭취했을 대 NK세포 활성이 4.6배, 생쥐의 혈청에서 인터페론 베타(선천면역 인자)는 4.3배 각각 늘어난 것을 관찰했다.


바이러스 감염 시 생쥐의 폐조직에서 바이러스 단백질 발현과 염증 반응이 증가하는데, 밤꿀을 섭취한 생쥐는 정상 생쥐와 유사하게 폐조직에서 바이러스 단백질 발현이 감소하고, 염증 수치도 정상 수준을 유지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최장기 한의학연 박사는 "밤꿀은 선천면역 인자와 면역세포의 활성을 증가시켜 면역력을 높이고, 바이러스에 의한 염증 반응을 억제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보였다"며 "밤꿀에 포함된 키누렌산이 면역력을 향상시키는 것도 밝혀냄에 따라 국산 밤꿀을 건강기능식품, 고부가가치 의약품 소재로 활용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프론티어스 인 이뮬놀로지(지난달 22일)'에 게재됐다. 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국산 밤꿀`에 이런 효능이?
한국한의학연구원은 국산 밤꿀에서 항바이러스 효과를 규명하고, 바이러스 증식 억제물질을 찾았다. 사진은 밤나무

국립산림과학원 제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