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 전년비 13.2% ↓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 전년비 13.2% ↓
국내 스마트폰 출하량 및 가격대별 비중. 한국IDC 제공

국내 스마트폰 수요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다. 경제 불확실성 지속 여파로 풀이된다.

20일 한국IDC에 따르면 2023년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 출하량은 약 280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3.2% 감소했다. 전반적인 소비자 심리 지수는 회복되고 있으나 전체 스마트폰 시장 수요는 계속 감소하는 추세다.

2분기 국내 스마트폰 시장은 지난 분기와 마찬가지로 전년 동기 대비 큰 감소폭을 보였으나 그 정도는 둔화됐다. 5G 점유율의 경우 85.7%로 소폭 감소했는데, 이는 삼성전자·샤오미 등 주요 안드로이드 브랜드의 4G 중저가 신제품 출시에 따라 상대적으로 4G 스마트폰 수요가 증가한 것에 기인한다.

가격대 별로 살펴보면 800달러(약 106만원) 이상 플래그십 제품군의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18.7%p 크게 증가한 57.0%를 기록했다. 소비자 수요 양극화로 삼성 갤럭시 울트라 시리즈, 애플 아이폰 프로·프로맥스 시리즈 등 프리미엄 제품군의 높은 수요가 지난 분기에 이어 지속되고 신규 프리미엄 제품군의 가격 상승이 주요 원인으로 분석됐다.

폴더블 출하량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하며 약 11만대를 기록했다. 경기침체로 인한 스마트폰 시장 위축과 더불어 삼성전자의 3분기 신제품 출시를 앞두고 재고 부담을 줄이기 위해 폴더블 생산량을 줄인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나타났다.

강지해 한국IDC 모바일폰 시장 리서치 담당 연구원은 "계속되는 시장 위축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프리미엄 시장의 수요를 대응하기 위한 주요 브랜드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며 "엔데믹 후 오프라인 활동이 늘어나고 고객경험이 강조되면서 주요 브랜드의 오프라인 매장 개념이 변화하고 있다. 다양한 제품을 활용한 체험 프로그램을 통해 고객경험을 스마트폰에 국한하지 않고 전반적인 디바이스 생태계로 확장해 판매 진작과 더불어 충성고객 확보로 경쟁력을 제고하고 있다"고 말했다.팽동현기자 dhp@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