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드라마 `카지노` 실사판?...동남아서 13억원 뜯어낸 일당 구속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드라마 `카지노` 실사판?...동남아서 13억원 뜯어낸 일당 구속
경찰 [연합뉴스]

동남아 현지에서 '성매매 체포' 상황을 꾸민 뒤 13억원을 뜯어낸 일당이 구속됐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국제범죄수사계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공갈·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를 받는 박모(63)씨와 권모(57)씨 등 4명을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씨 등은 평소 골프 모임에서 알고 지냈던 60대 사업가에게 "성범죄 수사를 무마하려면 100만 달러가 필요하다"며 13억원을 뜯어낸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A씨를 대상으로 지난 4월부터 범죄를 계획하고, 함께 골프를 치며 친분을 쌓았다. 6박 7일 골프여행을 가자고 제안해 6월 30일 캄보디아로 출국했다.

이들은 현지에서 10년 넘게 마사지 업소를 운영해 온 한인 브로커 주모(51)씨를 통해 '체포조'를 미리 섭외했다. 현지에서 라운딩을 마치고 들른 주유소에 현지 경찰관으로 추정되는 체포조 6명이 들이 닥쳤고, 박씨는 A씨에게 "성매매로 체포된 것 같다. 현지에서 징역형을 살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실제 현지 경찰서로 끌려가 5시간가량 대기했고, 권씨는 먼저 13억원을 주고 풀려난 것처럼 연기했다. 결국 A씨는 체포조가 제시한 국내 계좌로 13억원을 세 차례에 걸쳐 송금했다. 박씨 등은 귀국한 뒤 은행 43곳을 돌아다니며 13억원을 전부 인출해 나눠 가졌다. A씨가 의심하자 함께 부담하겠다며 5억원을 돌려주고 신고를 막으려 하기도 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범죄를 저지를 의도가 없는 사람을 계획적으로 범죄자로 몰아간 뒤 돈을 뜯어내는 '셋업(Set up) 범죄'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셋업 범죄는 피해자 본인도 범죄에 연루됐다고 생각해 피해 신고를 꺼린다는 점을 노린다"며 "형사처벌을 빌미로 금품을 요구하는 경우 적극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상현기자 hyun@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