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상온 초전도체 `LK-99`, 연이은 재현실험서 `초전도 특성 안 보여`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검증위, 표준연 등 3곳 재현실험 결과 발표
세 곳 모두 "초전도 특성 나타나지 않아"
퀀텀에너지연구소가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상온 초전도체 'LK-99'에 대한 국내 재현실험 결과에서 초전도 특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해외에 이어 국내 재현실험 결과들이 연이어 부정적으로 나옴에 따라 현재로선 LK-99가 상온 초전도체가 아닐 가능성에 한층 무게가 실린다.

한국초전도저온학회 LK-99 검증위원회는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경희대 에너지소재양자물성연구실, 부산대 양자물질연구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3곳에서 진행한 LK-99 재현실험 결과 초전도 특성을 보여준 사례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4개 연구그룹의 재현실험에 이어 이번 3개 그룹까지 모두 초전도체 특성을 발견하지 못한 것이다.

검증위에 따르면 경희대 에너지소재양자물성연구실은 LK-99 논문 제조법을 적용한 샘플과, 불순물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다른 방법을 적용한 샘플을 합성했다. 논문 방식으로 재현한 샘플은 논문과 마찬가지로 황화구리 불순물이 많고, 상온에서 부도체이며 약한 상자성 특성을 보였다.

다른 방법으로 합성한 시료는 황화구리 불순물은 없었지만, 상온에서 부도체 특성을 보였고 낮은 자기장에서 약한 반자성 특성을 보였다. 부산대 양자물질연구소는 논문에서 제시된 제조과정을 통해 불순물이 들어간 샘플과 거의 없는 샘플 두 가지를 합성했다. 하지만 두 샘플 모두 전기 저항 측정 결과 반도체 특성을 보였다.

표준연은 공개된 합성법에 따라 LK-99 합성실험을 진행했으나 초전도성을 보이는 샘플을 얻지 못했다. 표준연은 LK-99 물질 외에 특정해야 할 물질들이 너무 많아 만드는 조건을 재탐색하는 과정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했다.

LK-99에 존재하는 납 인회석이 보이는 합성법을 실험한 결과에서는 730∼900도 사이에서 10시간 동안 입자를 덩어리로 만드는 소결 과정을 거친 결과 강자성을 보이는 물질이 만들어졌지만, 전기적으로는 부도체로 나타났다.

검증위는 참여 중인 기관들의 재현실험을 이달 말까지 진행하기로 했다. 이어 외국 논문과 실험 결과, 국내 재현실험연구, 관련 논문 등을 검토해 다음 달 중 검증을 정리해 백서로 공개할 계획이다.이준기기자 bongchu@dt.co.kr

상온 초전도체 `LK-99`, 연이은 재현실험서 `초전도 특성 안 보여`
LK-99의 마이스너 효과 실험 모습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